부산 동래구, 취약계층 신입생 책가방 및 교복비 지원

 
 
기사공유
동래구청 임시청사/사진제공=동래구
부산 동래구는 저소득 취약계층 초·중·고교 신입생에게 책가방 및 교복비를 지원한다고 1일 밝혔다.

지원대상은 수급자 및 차상위 계층 대상으로 초등학교 신입생(첫째만 지원), 중학생에게는 책가방 및 학용품비 구입비 1인당 10만원을, 고교 신입생에게는 교복 구입비 1인당 30만원을 지원한다.

‘신입생 책가방 및 교복비 지원사업’은 희망2020나눔 캠페인 등에서 성금을 기탁 받아 부산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지난해는 중학생을 제외한 초·고등학생 176명에게 5145만원을 지원했으며, 올해는 초등학생 15명, 중학생 93명, 고등학생 116명으로 총 224명에게 개인계좌로 지급된다.

동래구 관계자는 “앞으로도 책가방 및 학용품비, 교복 등 구입에 어려움이 있는 저소득계층 지원을 위해 민관이 협력하여 복지사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하여 다함께 행복한 동래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부산=김동기 moneys392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81.87상승 30.6918:03 06/05
  • 코스닥 : 749.31상승 6.9418:03 06/05
  • 원달러 : 1207.10하락 11.618:03 06/05
  • 두바이유 : 42.30상승 2.3118:03 06/05
  • 금 : 38.82하락 1.0518:03 06/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