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불황 없는 '세종시'… 코로나 위기에 주택거래량 '1위'

 
 
기사공유
세종시의 한 아파트 단지. /사진=뉴시스 DB
세종시의 지난달 주택 매매 거래량이 폭등 수준을 보이며 매매가 가장 활발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전세계 대유행(팬데믹) 선언 전후로 일어난 부동산 불황과 대조적인 모습이다.

1일 국토교통부와 한국감정원의 2월 주택 거래 통계에 따르면 세종은 올 들어 매매가와 전세가격 상승률, 거래량 증가율이 전국에서 가장 높다.

2월 세종시 주택 거래량은 1452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350건)보다 314.9%, 최근 5년 평균과 대비로는 414.2%나 늘었다. 세종시 전체 주택 매매량의 95% 이상은 아파트다.

2월 전국 시·도별 평균 주택 거래량은 11만5264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4만3444건)보다 165.3% 늘었다. 세종시 거래량 증가폭(314.9%)과 전국 증가폭(165.3%)을 비교하면 폭발적 증가세다.

세종시의 월간 거래량에서도 이 같은 증가세는 확인된다. 세종시가 출범한 2012년 7월 128건을 시작으로 지난해 11월(612건)까지 거래 건수는 1000건 미만이었지만 지난해 12월에는 1902건을 기록해 한 달 새 1290건(210.8%)이 급증했다. 이후 3개월 동안은 1000건 이상이 팔렸다.

업계 관계자는 “금리 인하로 갈 곳 잃은 대규모 부동 자금이 부동산으로 몰린데다 올해 신규 입주 예정 물량이 예년보다 크게 줄어들고 세종시에 실거래 가격이 10억원 넘는 비싼 아파트도 크게 늘어난 영향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151.18상승 4.1818:01 06/04
  • 코스닥 : 742.37상승 4.7118:01 06/04
  • 원달러 : 1218.70상승 1.918:01 06/04
  • 두바이유 : 39.79상승 0.2218:01 06/04
  • 금 : 39.87상승 0.9418:01 06/0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