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에 번쩍 서에 번쩍… 김종인·유승민, 수도권 광폭 지원

 
 
기사공유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이 지난달 31일 서울 강서구 김태우 강서을 후보 선거사무실을 방문해 구상찬 강서갑, 김태우 후보, 김철근 강서병 후보와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과 유승민 의원이 연일 수도권 후보 지원 사격에 나서고 있다. 이들은 경제 문제를 언급하며 중도 및 무당층 표심을 공략했다. 

1일 통합당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립서울현충원 참배 후 서울 동작·용산·관악구와 경기도 화성·수원·안양 지역에 출마한 후보들을 만나 격려에 나선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에 나경원(서울 동작을)·장진영(서울 동작갑) 후보와 권영세 후보(서울 용산)를 각각 만날 예정이다. 오후에는 서울 관악구에 출사표를 던진 김대호(갑)·오신환(을) 후보를 찾은 뒤 경기도 화성(최영근·임명배·석호현 후보)과 수원(이창성·정미경·김용남·홍종기·박재순 후보), 안양(이필운·임호영·심재철 후보) 지역 지원에 나선다. 김 위원장이 경제심판론을 내세우고 있는 만큼 각 지역구 후보들을 만나 유사한 메시지를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김 위원장은 전날(3월31일) 서울 강남구와 동대문구 후보를 방문해 "이 정부에서 경제는 추락할대로 추락했다. 소득주도성장이라지만 소득은 주도했을지라도 성장은 이뤄지지 않은 것이 경제 성적표"라며 "이번 선거는 코로나 사태로 인해 이 정부가 지난 3년 동안 해놓은 잘못이 다 묻힌다고 걱정하는 사람이 많은데 저는 추호도 걱정 안 한다. 이미 유권자들은 마음의 결정을 다 하셨으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유승민 미래통합당 의원(오른쪽)이 지난달 31일 오후 인천시 연수구 미래통합당 연수구 갑 정승연 국회의원 후보 선거사무소를 찾아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유승민 의원도 이날 권영세 후보(서울 용산), 이혜훈 후보(서울 동대문을), 김재섭 후보(서울 도봉갑)를 각각 만나 격려할 예정이다. 이후 유 의원은 도봉구 창동 민자역사를 들러 지역 현안을 살펴볼 계획이다. 

지난달 27일 진수희 후보(서울 중구성동갑)와 29일 지상욱 후보(서울 중구성동을), 김웅 후보(서울 송파갑)에 이어 유 의원은 전날 서울 양천갑에 출마한 송한섭 후보 선거사무소와 유경준 강남병 후보 선거사무소를 잇따라 방문하며 총선 지원 유세에 나섰다. 

개혁보수 성향을 지닌 유 의원은 중도층 표를 확보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유 의원은 이날 오후 인천 연수갑 정승연 통합당 후보의 선거사무소를 찾아 "아무리 문재인 대통령 욕을 해도 국민들은 싸늘하다. '당신들 이명박, 박근혜 정권 때는 뭘했느냐'고 한다"며 "유세 현장에서 상대방의 약점을 꼬집어서 깎아내리는 네거티브는 안 하는 게 좋을 것 같다"고 밝혔다.

유 의원이 선거판에선 상대방 치부를 드러내 깎아내리는 네거티브 공세를 지양하자고 당부한 것 역시 중도층을 공략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28.54하락 2.6618:03 05/28
  • 코스닥 : 708.75하락 15.8418:03 05/28
  • 원달러 : 1239.60상승 5.218:03 05/28
  • 두바이유 : 34.74하락 1.4318:03 05/28
  • 금 : 34.48하락 0.3318:03 05/2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