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윤석열 최측근 보도한 MBC, 프레임 건 느낌"

 
 
기사공유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채널A 기자의 압박성 취재 의혹을 보도한 MBC 뉴스를 향해 "프레임을 걸고 있다는 느낌"이라고 언급했다. /사진=뉴시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채널A 기자의 압박성 취재 의혹을 보도한 MBC 뉴스를 향해 "프레임을 걸고 있다는 느낌"이라고 언급했다.

진 전 교수는 1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MBC 뉴스도 세팅된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조만간 뭔가 큰 것이 터져 나올 것만 같은 박진감이 든다"며 "한국이라는 나라에 사는 보람"이라고도 언급했다.

이어 "이상한 사람들이 나타나 (윤 총장의) 장모를 공격해대고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윤 총장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수사 대상이 될 수 있다고 자락을 깐다"며 "MBC에서는 윤 총장의 측근이 언론사와 내통했다고 보도하고 열린민주당에서는 법무부에 감찰하라고 성명을 낸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MBC 보도를 겨냥해 "기자는 보도에 충실해야 한다. 그 보도는 공익을 위한 것이어야 한다"고 비난했다.

진 전 교수는 "특정 정당이나 정치인을 음해하거나 특정 정파의 해결사 노릇을 하려고 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또 "이번 사건은 고차방정식 같다"며 "세상이 참 무서워졌다"고도 부연했다.

앞서 지난달 31일 MBC '뉴스데스크'는 현재 금융 사기죄로 수감 중인 전 신라젠 대주주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먼트코리아 대표에게 받은 편지 네 통을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채널A 기자는 윤 총장의 최측근과 통화했으며 유 이사장 수사에 협조하면 이 전 대표의 수사를 막거나 수사팀에 이 전 대표의 입장을 전해 주겠다고 회유했다.

보도 이후 채널A는 "사회부 이모 기자가 이 전 대표로부터 검찰의 선처 약속을 받아달라는 부탁을 받아온 사실을 파악하고 즉각 취재를 중단시켰다"며 "MBC가 사안의 본류인 신라젠 사건 정관계 연루 의혹과 무관한 취재에 집착한 의도와 배경은 무엇인지 의심스럽다"고 밝혔다.

채널A는 "이 기자가 취재원의 선처 약속 보장 등 부당한 요구를 받아들인 적은 없지만 취재 방식에 문제가 있었는지 진상을 조사하겠다"며 "조사 결과와 내부 규정에 따라 조치를 취하겠다"고 강조했다.

다만 "MBC가 신라젠 사건 정관계 연루 의혹과 무관한 취재에 집착한 의도와 배경이 의심스럽다"며 MBC의 보도에 강경 대응하겠다고 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28.54하락 2.6618:03 05/28
  • 코스닥 : 708.75하락 15.8418:03 05/28
  • 원달러 : 1239.60상승 5.218:03 05/28
  • 두바이유 : 34.74하락 1.4318:03 05/28
  • 금 : 34.48하락 0.3318:03 05/2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