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틸리케 가족 코로나19 확진… 독일서 자가격리

 
 
기사공유
울리 슈틸리케 전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현 중국 슈퍼리그 톈진 테다 감독)의 가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사진=로이터

울리 슈틸리케 전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현 중국 슈퍼리그 톈진 테다 감독)의 가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 31일 독일 뮌헨 지역지 아벤트자이퉁에 따르면 슈틸리케 감독의 가족이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와 자가격리 중이다.

슈틸리케 감독은 “최근 가족 한 명이 양성 반응을 보였다”며 “앞으로 14일 동안 독일에 격리된 채 지내야 한다”고 밝혔다.

슈틸리케 감독 가족 중 한 명은 일주일 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슈틸리케 감독은 오는 7일쯤 이동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주 중국으로 복귀할 예정이었으나 화상통화 등으로 코치진과 연락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슈틸리케 감독은 지난 2014년부터 2017년까지 한국 축구대표팀을 맡았고 이후 2017년 9월 중국으로 자리를 옮겼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이정화 swpress137@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이정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90.06상승 19.9314:13 05/25
  • 코스닥 : 718.45상승 9.8714:13 05/25
  • 원달러 : 1242.40상승 5.414:13 05/25
  • 두바이유 : 35.13하락 0.9314:13 05/25
  • 금 : 32.62하락 1.4814:13 05/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