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소상공인 대출연장 신청… 신용대출도 OOO 증명하면 유예

 
 
기사공유
지난달 3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서울서부센터를 방문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이 긴급 경영안정자금 대출 상담을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오늘(1일)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소상공인은 금융회사에 대출 원금상환 만기연장, 이자상환 유예를 신청할 수 있다.

개인이 쓴 카드론과 신용대출은 가계대출로 원칙적으로 지원대상이 아니다. 그러나 개인사업자의 경우 개인 명의로 사업자금을 융통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개인사업자라는 점을 증명하면 유예해준다. 

1일 금융권에 따르면 이날부터 은행, 보험, 카드, 캐피탈, 저축은행, 상호금융(신협·농협·수협·산림조합·새마을금고) 등 1·2 금융권은 코로나19로 직·간접적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 소상공인에 대해 6개월 이상 대출 만기를 연장해주고 이자상환을 유예해준다.

원리금 연체나 자본잠식, 폐업 등 부실이 없어야 지원을 받을 수 있다. 31일까지 받은 기존 대출에 적용되고, 오는 9월30일까지 상환 기한이 돌아오는 개인사업자를 포함한 중소기업대출금이 연장 및 유예 대상이다. 주택담보대출과 같은 가계대출은 지원 대상이 아니다.

시중은행이 연매출 5억원 이하 영세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한 1.5% 초저금리 대출은 신용대출로, 신용등급 1~3등급의 고신용자에게 제공된다. 만기는 최대 1년, 대출한도는 3000만원이다. 14개 은행(농협·신한·우리·SC제일·하나·KB국민·씨티·수협·대구·부산·광주·제주·전북·경남은행)에서 신청할 수 있다.

연매출 1억원 이하 업체는 별다른 증빙이 없어도 피해 업체로 간주한다. 연매출 1억원이 넘는 업체는 카드사 매출액 자료, 전자세금계산서, 통장 사본 등 원칙적으로 매출 감소를 입증하는 자료를 제출해야 한다.

문을 연 지 1년도 안돼 매출 증빙자료를 제출하기 어려우면 매출액 감소분, 재고 부담, 종업원 감원 등의 항목이 있는 ‘경영애로 사실 확인서’를 제출하면 된다. 금융사가 확인서를 검토한 뒤 피해가 인정되면 원리금 납부를 유예해준다.

여신전문금융사(카드·캐피탈사)의 신용대출로 한정해 개인사업자 등록증을 제출하는 등 개인사업자임을 증명하면 카드론과 신용대출도 상환 유예를 받을 수 있다. 신청일을 기준으로 최소 6개월 이상 유예할 수 있다. 7월에 신청할 경우 최소 올해 12월까지 이자납입을 미룰 수 있다.

금융회사의 사정에 따라 대출 만기는 비대면으로 처리 가능하다. 이자상환 유예의 경우 만기연장 대비 내용이 복잡(유예기간, 분할상환 등)해 비대면 처리가 어렵다. 비대면 신청시 본인 확인은 통화로 이뤄진다. 초저금리 대출 신청은 국민은행은 인터넷뱅킹, 신한은행은 모바일뱅킹을 통해서도 할 수 있다.

신용등급은 초저금리 대출을 신청하기 전에 나이스평가정보나 코리아크레딧뷰로(KCB) 또는 소상공인지원센터에서 확인할 수 있다. 다만 여기서 나오는 개인신용등급은 1~3등급이 나오더라도 실제 은행에서 기업대출에 활용하는 신용등급과 차이가 있기 때문에 정확한 등급은 은행 영업점에서 상담을 받아야 한다.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81.87상승 30.6918:03 06/05
  • 코스닥 : 749.31상승 6.9418:03 06/05
  • 원달러 : 1207.10하락 11.618:03 06/05
  • 두바이유 : 42.30상승 2.3118:03 06/05
  • 금 : 38.82하락 1.0518:03 06/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