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보, 코로나19 피해극복 위해 이사장 급여 30% 반납

 
 
기사공유
기술보증기금 본점/사진제공=기보
기술보증기금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지원에 힘을 보태고 공공기관으로서 사회적 책무를 다하기 위해 4개월간 이사장 급여의 30%, 임원은 10%를 반납하기로 결정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급여 반납을 통해 마련된 재원은 피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며, 특히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금융지원을 위한 재원 또는 온누리상품권 기부를 통한 착한 소비 확산 등 피해기업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정윤모 기보 이사장은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적 위기를 극복하는데 조금이나마 힘을 보태고자 급여 반납을 결정하였으며, 이번 급여 반납을 통하여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기보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부산지역 취약계층 아동을 위해 지난 4일 노사공동으로 긴급 후원금 400만원을 기부하였고, 11일에는 취약계층 어르신을 위하여 후원금 1000만원과 현혈증 300매를 기부하였으며, 23일에도 어르신을 지원하기 위해 300만원을 기부하는 등 지속적인 기부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부산=김동기 moneys392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11.86상승 31.8918:01 08/05
  • 코스닥 : 847.28상승 11.9318:01 08/05
  • 원달러 : 1188.80하락 5.318:01 08/05
  • 두바이유 : 44.43상승 0.2818:01 08/05
  • 금 : 42.97상승 0.4918:01 08/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