촬영 중단된 매트릭스4, 제작진 해고?

 
 
기사공유
키아누 리브스(사진)이 출연하기로 예정된 영화 '매트릭스 4' 제작사가 제작진과의 계약을 해지했다. /사진=로이터

영화 '매트릭스 4'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촬영이 무기한 중단된 가운데, 독일 제작사 스튜디오 바벨스베르크가 제작진과의 계약을 해지해 법적 공방이 예고됐다.

지난 30일(현지시각) 미국 매체 버라이어티에 따르면 '매트릭스 4' 제작진 300여명은 제작사에 재정적 도움을 요구하기 위해 영화 '언차티드' 제작진과 연대했다.

프리프로덕션 단계에 있던 '매트릭스 4'는 코로나19 여파로 촬영을 시작조차 못했다. 이에 '매트릭스 4' 제작사는 제작진과의 계약을 해지했다.

독일 스튜디오 바벨스베르크의 찰리 워브큰 대표는 "현재 코로나19로 인해 언제 제작이 재개될지 모른다. 그래서 임시 고용 계약을 해지할 수 밖에 없었다"며, "우리는 끊임없이 논의중에 있다. 해결책을 찾기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또 제작진은 독일 연방정부에 도움을 호소하고 있다. 독일 연방정부 관계 부처는 촬영이 중단된 영화 관계자들에게 재정 지원을 하겠다고 발표했지만, '매트릭스 4' 제작진은 그 혜택을 받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조치가 촬영이 이미 진행 중이던 영화만 그 대상으로 하고 있기 때문이다.

다만 관계 부처는 '매트릭스 4' 제작진이 다른 지원금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 매체는 해당 영화의 촬영이 중단됨에 따라 2021년 5월 21로 확정된 개봉일 역시 불투명해질 것으로 전망했다.
 

전이슬 dew_w@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전이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9.35하락 18.5814:41 07/07
  • 코스닥 : 758.45하락 1.4514:41 07/07
  • 원달러 : 1194.70하락 1.114:41 07/07
  • 두바이유 : 43.10상승 0.314:41 07/07
  • 금 : 43.66상승 0.9814:41 07/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