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르덴셜생명, '간편' 더한 달러보장보험 출시

 
 
기사공유
푸르덴셜생명은 유병자와 고연령자 모두 간편심사를 통해 쉽게 가입하고 달러로 보장받는 ‘무배당 간편한 달러평생보장보험’을 1일 출시했다고 밝혔다.

‘무배당 간편한 달러평생보장보험’은 달러를 활용해 보험료 산출 시 연 복리 3.1%의 적용이율로 적립된다. 또한 종신보험 가입이 어려운 암, 고혈압, 당뇨 등 만성질환 유병자도, 고연령자도 상품에 가입할 수 있다.

상품 가입도 간편해졌다. ▲3개월 내 입원·수술·추가 검사 필요 소견 여부 ▲2년 내 질병 또는 사고로 인한 입원·수술 여부 ▲5년 내 암 진단·입원·수술 여부를 확인하는 ‘3·2·5 조건’에 해당하지 않으면 간편심사로 가입이 가능하다.

또한 ‘노후소득선지급’을 통해 가입금액의 5%를 노후소득으로 10년간 선지급받을 수 있다. ’노후소득선지급’이란 노후소득 개시 나이부터 주계약 보험가입금액의 일부를 매년 자동 감액 후 감액에 해당하는 해지환급금을 선지급 받는 기능이다. 이 밖에도 특약을 활용하면 생애 주기에 따라 해지환급금의 전액 또는 일부를 연금으로 전환할 수 있다.

50세가 가입금액을 10만 달러(20년납)로 설정할 경우 월 보험료는 여성과 남성 각각 296달러, 343달러다. 상품 가입은 5만 달러부터 가능하며, 가입 나이는 30세부터 최대 71세(남성은 70세)까지다. 보험료 납입 기간은 5 년 단위로 80세납까지 선택할 수 있다. 또한 10만 달러 이상 가입한 고객은 고액 보험료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유신옥 푸르덴셜생명 상품 담당 파트너는 “달러종신보험이 큰 인기를 얻고 있어, 더 많은 고객에게 상품을 소개할 수 있도록 가입 문턱을 낮췄다”며 “고령화 기조 속에서 고객이 건강하고 행복한 노후 생활을 할 수 있도록 다양한 보험 상품을 개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2018년 9월에 출시한 ‘무배당 달러평생보장보험’은 총 1만9000건(3월26일 청약 기준)이 판매되는 등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이와 같이 푸르덴셜생명은 2003년 업계 최초로 달러보험을 출시한 후 일시납 연금, 월납 연금, 종신보험 등 달러 상품 라인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하며 ‘달러보험’의 강자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2.83상승 1.6509:07 06/05
  • 코스닥 : 744.54상승 2.1709:07 06/05
  • 원달러 : 1217.00하락 1.709:07 06/05
  • 두바이유 : 39.99상승 0.209:07 06/05
  • 금 : 38.82하락 1.0509:07 06/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