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타이레놀 사재기… 과다복용 '위험'

 
 
기사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WHO(세계보건기구)가 이부프로펜 성분이 코로나19의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다며 대신 타이레놀과 같은 아세트아미노펜(파라세타몰) 계열을 추천하면서 일선에서 타이레놀 사재기 현상으로 부작용 문제가 제기됐다.

1일 약국가에 따르면 WHO 권고 이후 타이레놀 구매가 이전보다 확연하게 늘었다. WHO는 권고 후 이틀 만에 '근거 부족'을 이유로 관련 내용을 철회했지만 타이레놀을 찾는 사람들은 줄지 않았다.

서울시 강남구 A약국 약사는 "WHO 권고 이후로 이부프로펜보다 타이렌올을 찾는 손님들이 많아진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사제기 현상은 일부 SNS에서 타이레놀이 코로나19 감염의 예방책 역할을 할 수도 있다는 무분별한 정보도 한몫했다. 사실 확인이 안된 정보로 타이레놀을 대량구매에 나서는 사람까지 나오면서 과다복용으로 인한 부작용 문제는 더 커졌다.

타이레놀이 코로나19 예방책이라는 정보는 확인되지 않은 가설로 위험성이 크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타이레놀 성분인 아세트아미노펜을 과다복용하게 되면 '간독성 위험'에 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A약국 관계자는 "타이레놀 구매자들에게 적절한 복약지도를 하고 있다"며 "위장장애 나아가 간독성 등 부작용 위험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고 전했다.
 

지용준 jyjun@mt.co.kr  | twitter facebook

산업2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29.60상승 1.0623:59 05/29
  • 코스닥 : 713.68상승 4.9323:59 05/29
  • 원달러 : 1238.50하락 1.123:59 05/29
  • 두바이유 : 35.33상승 0.0423:59 05/29
  • 금 : 34.86상승 1.6923:59 05/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