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가아파트 빼고 다 올랐다… 강남 떨어지고 강북 상승세

 
 
기사공유
서울 강남 일대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정부의 각종 부동산시장 규제로 서울 강남일대 고가아파트는 하락세가 지속된 반면 강북 일대 저가 단지는 오름세를 보인 것으로 조사됐다.

1일 한국감정원이 발표한 3월 전국주택가격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국 주택종합 매매가격은 0.54% 올랐다.

수도권(0.51%→0.93%)은 상승폭 확대, 서울(0.15%→0.13%)은 상승폭 축소, 지방(0.18%→0.19%)은 상승폭이 확대(5대광역시 0.32%→0.26%, 8개도 0.05%→0.06%, 세종 1.99%→4.24%)됐다.

수도권의 경우 서울은 주택시장 안정을 위한 정부규제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영향 등으로 매수심리가 위축되며 상승폭이 축소됐다.

경기·인천은 교통여건 개선, 편의시설 확충, 정비사업 등 개발호재 있는 지역을 중심으로 올랐다.

서울 강남11개구의 경우 강남(-0.20%)·송파(-0.17%)·서초구(-0.13%)는 대출규제, 보유세 부담 등 정부규제 영향으로 재건축 등 초고가 단지 위주로 하락폭이 확대됐다.

반면 구로구(0.26%)는 신도림·구로·개봉동 역세권 위주로, 동작구(0.19%)는 정비사업에 따른 주거환경 개선 및 교통호재(신안산선 등) 등의 영향으로 상승했다.

서울 강북14개구는 노원(0.38%)·도봉(0.28%)·강북구(0.28%)는 소형·저가 단지 및 정주여건이 양호한 뉴타운 대단지, 개발호재(역세권 복합개발 및 교통망 확충 등)가 있는 지역 위주로 올랐다.

마포구(0.25%)는 재개발 이주(공덕1구역) 등으로 상승세를 이어갔지만 인기지역 고가 아파트 하락 영향으로 상승폭은 축소됐다.

지방의 경우 세종(4.24%)은 인구유입 및 입주물량(2019년 약 1만1000가구→ 2020년 약 5600가구) 감소 등으로, 대전(1.30%)은 정비사업 및 혁신도시 유치 기대감 등으로, 충북(0.12%)은 정주여건 양호한 지역 위주로 상승폭이 확대됐다.

강원(0.09%)은 공급물량이 해소되며 상승전환, 그 외 지역은 상승폭 축소. 제주(-0.25%)는 지역경제 침체 및 미분양 등으로 하락세가 이어졌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29.60상승 1.0623:59 05/29
  • 코스닥 : 713.68상승 4.9323:59 05/29
  • 원달러 : 1238.50하락 1.123:59 05/29
  • 두바이유 : 35.33상승 0.0423:59 05/29
  • 금 : 34.86상승 1.6923:59 05/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