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방·PC방 잠시 쉬세요… 종로구, 최대 100만원 지원

 
 
기사공유
보건당국 직원들이 서울 종로구 소재 한 PC방에서 방역 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뉴스1
노래방과 PC방 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 위험시설로 떠오른 가운데, 서울 종로구가 관내 업장의 휴업을 적극 권장하고 나섰다.

종로구는 1일 노래방, PC방 등 업종에 최대 100만원까지 휴업지원금을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신청기간은 오는 2일까지지만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 변동에 따라 연장될 수 있다.

휴업지원금 지급은 서울시의 ‘집단감염 위험시설 운영제한조치’에 따른 것으로 대상 업소는 ▲노래연습장 ▲PC방 ▲실내 체육시설 등 관내 총 535개소다.

지급금액은 최소 30만원, 최대 100만원이다. 지난달 23일부터 상황 종료 시까지 최소 3일 이상 연속으로 자발적 휴업하는 조건이다. 다만 휴업기간 중 영업했을 시에는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앞서 구는 지난달 23일부터 실제 영업 중인 노래연습장, PC방 등 535개소를 대상으로 서울시, 경찰서와 합동 점검조를 편성해 현장 점검에 나섰다. 영업중단을 권고하고 업소당 살균소독제와 감염병예방수칙 배부, 예방수칙 미준수 업소를 확인해 행정 조치하는 중이다. 점검은 오는 5일까지 이어진다.

지난달 9일에서 23일까지는 청소년 이용 대상 노래연습장, PC방 등 관내 171개소를 대상으로 예방지도를 실시한 바 있다. 손소독제와 살균소독제를 전달하고, 코로나 19 예방행동수칙 포스터 부착 여부를 확인했으며 종사자와 이용객이 마스크를 필히 착용하도록 안내했다.

김영종 구청장은 "최근 코로나19 집단감염 사례가 연이어 발생함에 따라 이를 방지하기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고 관련 시설에는 ‘잠시 멈춤’을 권고하고 있다"며 "검사 대상을 확대하고 방역 활동을 강화하는 등 중앙정부와 함께 국가적 위기상황을 슬기롭게 극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28.54하락 2.6618:03 05/28
  • 코스닥 : 708.75하락 15.8418:03 05/28
  • 원달러 : 1239.60상승 5.218:03 05/28
  • 두바이유 : 34.74하락 1.4318:03 05/28
  • 금 : 34.48하락 0.3318:03 05/2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