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수출 0.2%↓… 코로나19 악재에도 선방

 
 
기사공유
/사진=뉴시스
한국의 3월 수출이 전년 대비 0.2% 감소한 469억1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글로벌 경기가 위축된 상황에서도 비교적 선방한 것으로 평가된다.

1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3월 전체 수출은 0.2% 감소한 469억1000만달러, 수입은 0.3% 감소한 418억7000만달러를 기록했다. 무역수지는 50.4억달러로 98개월 연속 흑자를 이어갔다.

산업부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3월 우리 수출은 당초 급격한 위축 우려에도 불구하고 전년 수준에 근접하며 선방했다”고 밝혔다.

수출은 지난해 10월 저점 이후 회복세를 이어가며 2월에 플러스로 전환했지만 3월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소폭 감소했다.

일평균 수출은 6.4% 감소했으나 2월 두자릿수 감소에서 한자릿수로 개선됐다.

산업부는 “3월까지 코로나19 영향은 제한적이었으나 중국 이외 미국・EU 지역으로의 코로나19 확산으로 4월 이후 수출은 녹록지 않을 전망”이라고 밝혔다.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81.87상승 30.6918:03 06/05
  • 코스닥 : 749.31상승 6.9418:03 06/05
  • 원달러 : 1207.10하락 11.618:03 06/05
  • 두바이유 : 42.30상승 2.3118:03 06/05
  • 금 : 38.82하락 1.0518:03 06/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