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디서 뚫린 입이라고"… 군산시장, 코로나19 검사 1시간 기다린 시민에 욕설

 
 
기사공유
강임준 전북 군산시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보건소를 찾은 시민에게 욕설을 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논란에 휩싸였다. /사진=뉴스1

강임준 전북 군산시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보건소를 찾은 시민에게 욕설을 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논란에 휩싸였다. 

전북 전주에 거주 중이라고 밝힌 이모씨는 지난달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 같은 사실을 폭로했다.

이씨에 따르면 이날 이씨는 코로나19 진료 상담을 받기 위해 군산시 보건소를 찾았다. 당초 이씨는 군산의 한 병원을 찾았으나 해외입국자는 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한다는 안내에 따라 군산시보건소를 찾았다.

하지만 보건소 직원은 1시간 넘게 기다린 이씨에게 "자신의 주소지에서 검사를 받아야 비용을 면제받도록 변경됐다"며 주소지인 전주에서 검사받을 것을 권했다.

이에 화가 난 이씨는 "왜 미리 안내를 해주지 않았느냐"라고 고함을 질렀으며 보건소 직원은 "시장님이 와 계시니 목소리를 낮추라"고 요청했다.


강임준 전북 군산시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보건소를 찾은 시민에게 욕설을 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논란에 휩싸였다. 사진은 이모씨가 올린 페이스북 게시글. /사진=뉴스1(페이스북 캡처)

결국 이씨는 더 이상 말씨름할 가치가 없다고 판단해 주차장에서 나가려 하던 중 또 다른 직원이 "오해를 풀자"며 차를 막아 세웠다.

그때 마침 시장 차가 보건소를 출발하자 이 직원은 이씨를 세워둔 상태로 시장 차로 향했다. 이에 이씨는 "시장 얼굴도 모르고 낮짝도 모르는데 시장, 시장하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를 목격한 강 시장은 차에서 내려 이씨에게 "ΔΔΔ놈의 OO가 어디서 뚫린 입이라고 싸가지 없게 지껄이냐"고 말했다.

해당 사실이 논란이 되자 보건소 직원과 강 시장이 이씨에게 직접 사과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게시글은 지난달 28일 모두 삭제됐다. 하지만 해당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군산시장은 구설수에 올랐다. 

이에 대해 강 시장은 "쉬지 못하고 일을 하고 있는 보건소 직원들에게 함부로 대하는 것 같아 화가 나 순간 감정을 억제하지 못하고 욕을 했다"며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말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80%
  • 20%
  • 코스피 : 2392.81하락 19.5914:59 09/21
  • 코스닥 : 868.89하락 19.9914:59 09/21
  • 원달러 : 1157.50하락 2.814:59 09/21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4:59 09/21
  • 금 : 43.02상승 1.3514:59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