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단키트 호평속 수출… 3월만 전세계 600억 팔았다

 
 
기사공유
인천국제공항 인근 물류창고에 UAE로 수출 예정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 키트가 보관돼 있다../사진=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국산 진단키트가 전세계로 뻗어나가고 있다.

1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3월 진단키트 수출액은 4865만1000달러(약 600억원)로 지난해 동월 대비 117.1% 증가했다.

진단키트의 3월 한달 간 수출액 규모는 지난해 연간 수출액의 22.5%에 달했다.

진단키트 수출액은 올해 1월 1784만2000달러(약 219억원) 수준에서 코로나19 전세계 확산세가 본격화된 2월부터 늘기 시작했다. 2월 수출액은 전년보다 50.7% 늘어 2209만9000달러(약 272억원)까지 치솟았다. 세계보건기구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국면에 접어들면서 그 규모는 더욱 확대됐다.

유럽·미국 등 코로나19 영향력이 확대되자 확진자를 신속하게 진단할 수 있는 진단키트 수요가 급증한 것. 특히 국내사들은 코로나19 확산과 함께 선제적으로 코로나19 진단키트를 개발, 누적된 데이터로 신뢰도도 검증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지난달 27일까지 한국에 방역물품 공급을 요청한 국가는 총 117개국이다. 이들 대부분 진단키트에 관심을 가졌던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보건 수요, 경제적 실익 등을 고려해 미국, 아랍에미리트, 인도네시아 등에 우선적으로 공급할 방침이다. 지난달 이미 UAE에 검체 채취용 키트 5만 1000개를 수출하기도 했다.
 

지용준 jyjun@mt.co.kr  | twitter facebook

산업2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9.39하락 23.0115:32 09/21
  • 코스닥 : 866.99하락 21.8915:32 09/21
  • 원달러 : 1158.00하락 2.315:32 09/21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5:32 09/21
  • 금 : 43.02상승 1.3515:32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