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중 2차 사과… "해서는 안 될 행동이었다"

 
 
기사공유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에 감염됐다고 밝혔다가 번복해 논란을 일으킨 가수 겸 배우 김재중이 논란에 사과하면서도 "경각심을 가졌으면 하는 마음에서 한 일"이라고 설명했다. /사진=뉴스1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에 감염됐다고 밝혔다가 번복해 논란을 일으킨 가수 겸 배우 김재중이 논란에 사과하면서도 "경각심을 가졌으면 하는 마음에서 한 일"이라고 설명했다.

김재중은 1일 자신의 SNS에 새로운 게시글을 게재하고 "제가 쓴 글로 인해 코로나 바이러스 19로 인해 피해 받으신 분들, 행정업무에 지장을 받으신 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과 사과드린다. 해서는 안 될 행동이라고도 저 스스로도 인식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사과문을 통해 김재중은 "코로나 바이러스 19로 인해 피해 받을 분들을 최소화시키기 위해 경각심을 가졌으면 하는 마음에서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었다. 코로나 바이러스 19로 인해 벗어나고자 노력하는 분들과는 반대로 평상시와 다를 바 없는 복장과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여가생활을 즐기고 계시는 분들이 많다는 이야기에 경각심이 필요 하다 생각했다. 어떻게 해서든 현 시점의 위험성을 전달하고 싶었다"라며 앞서 코로나19와 관련한 만우절 농담을 했던 이유를 설명했다.

또한 김재중은 "지나치지만, 지나칠 정도의 관심을 가져주신다면 이야기를 들어주지 않을까라는 방법이 많은 분들에게 상처를 드리고 비난을 받고 있다. 제 글로 인해 코로나 바이러스를 위해 애쓰시는 정부기관과 의료진들, 그리고 지침에 따라 생활을 포기 하며 극복을 위해 힘쓰는 많은 분들께 상심을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이날 앞서 김재중은 "코로나19에 감염됐다"는 글을 올렸다가 "만우절 농담으로 상당히 지나치긴 하지만 짧은 시간 안에 많은 분들이 걱정해 주셨다. 절대 남의 일이 아니다"라는 내용으로 수정하며 코로나19 감염이 만우절 거짓말이었다는 것을 직접 알렸다. 현재 해당 게시글은 삭제된 상황이다.

하지만 전 세계에 코로나19로 사회적 피해가 막대한 상황 속에서 김재중이 코로나19로 거짓말을 한 것에 대해 많은 네티즌이 비판했고, 김재중의 처벌을 언급한 청와대 국민청원도 등장했다. 이에 김재중은 다시 한번 SNS를 통해 정식으로 사과의 뜻을 전한 것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389.39하락 23.0115:32 09/21
  • 코스닥 : 866.99하락 21.8915:32 09/21
  • 원달러 : 1158.00하락 2.315:32 09/21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5:32 09/21
  • 금 : 43.02상승 1.3515:32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