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80년생 팀장 VS 90년생 대리, 누가 먼저 마음을 열까?

 
 
기사공유
80년생 김 팀장은 괴롭다. 거세지는 실적 압박에 팀원들과 소통해서 대책을 강구하려고 해도 이유를 물으며 따지는 90년생 이 대리를 설득하기조차 버겁기 때문이다.

90년생 이 대리의 회사생활도 행복과는 거리가 멀다. 트렌드에 맞는 상품 기획과 홍보 전략을 올려도 팀장은 "지시한 일은 잘 정리하고 있죠?"라며 의견을 묵살하기 때문이다 .

낀 세대 김 팀장은 리더십을 발휘하고 싶지만 바로 아래 이 대리와 소통이 되지 않아서 답답하고, 밀레니얼 세대인 이 대리는 비효율적인 업무체계와 구시대적인 조직 문화에 숨이 막힌다.

책 '80년생 김 팀장과 90년생 이 대리가 웃으며 일하는 법'은 각자의 닫힌 문 앞에서 힘겨워하고 있는 두 세대를 위한 해결 방법을 제안한다.

둘은 살아온 과정, 추구하는 목표, 일하는 방식이 모두 다른 만큼 먼저 서로의 '관계 적정거리'를 파악해야 하고, 적합한 '소통도구와 방식'을 택해야 한다. 또한 일방적으로 '통보하지 말고 논의'해야 하며, 교감할 수 있는 '상대방의 언어'로 말해햐 서로를 이해하고 웃을 수 있다.

그리고 먼저 문을 열어야 하는 사람은 바로 김 팀장이다. 대리 생활을 이미 지나왔기에 이를 이해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80년생 김 팀장과 90년생 이 대리가 웃으며 일하는 법 / 김범준 , 박진수 (자문) 지음 / 한빛비즈 펴냄 / 1만3500원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94.60상승 24.4718:03 05/25
  • 코스닥 : 719.89상승 11.3118:03 05/25
  • 원달러 : 1244.20상승 7.218:03 05/25
  • 두바이유 : 35.13하락 0.9318:03 05/25
  • 금 : 32.62하락 1.4818:03 05/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