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 엔씨소프트, 4월 한달간 매주 유급휴가 준다

 
 
기사공유
엔씨소프트가 4월6일부터 약 4주간 주 4일 근무를 시범 도입한다. 사진은 경기 성남시에 위치한 엔씨소프트 사옥. /사진=엔씨소프트
다음주부터 엔씨소프트가 주 4일 근무를 시범 도입한다.

2일 엔씨소프트는 안전한 근무환경을 조성하고 직원의 건강을 지원하기 위해 주 4일 근무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주 4일 근무는 4월6일부터 29일까지 4주간 시행된다.

주4일 근무는 4000명의 직원에게 매주 1일의 유급휴가를 부여하고 이를 필수 사용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휴가 일정은 개인이 결정하며 4·15 총선과 부처님오신날(4월30일)에도 유급휴가는 동일하게 주어진다. 이 기간 엔씨소프트 직원들은 주 3일만 근무하게 된다.

자율출퇴근제도 함께 시행한다. 기존 오전 7시~11시의 출근시간을 해제하고 직원이 개인의 상황에 맞춰 자율 출퇴근을 하는 유연한 근로를 지원한다. 주 4일 근무기간에도 임산부와 기저질환자는 재택근무를 유지한다.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81.87상승 30.6918:03 06/05
  • 코스닥 : 749.31상승 6.9418:03 06/05
  • 원달러 : 1207.10하락 11.618:03 06/05
  • 두바이유 : 42.30상승 2.3118:03 06/05
  • 금 : 38.82하락 1.0518:03 06/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