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부자들, 뭘로 돈 벌었나

 
 
기사공유
국내 금융자산 10억원 이상을 보유한 부자들의 시드머니 확보 시기는 평균 41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부를 축적한 가장 큰 수단은 '사업소득'과 '부동산투자'였다./사진=뉴시스DB
국내 금융자산 10억원 이상을 보유한 부자들의 시드머니(종잣돈) 확보 시기는 평균 41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부를 축적한 가장 큰 수단은 '사업소득'과 '부동산투자'였다.

하나은행과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지난 2일 우리나라 부자들의 자산관리 형태를 분석한 '2020 Korean Wealth Report'를 발간했다.

보고서는 금융자산 10억원 이상을 보유한 하나은행 PB고객을 대상으로 한 설문 내역을 분석한 결과다. 특히 부자들의 경기 전망과 부동산, 금융자산, 해외자산에 대한 투자행태 변화, 자산축적 및 노후준비 계획 등에 대한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41세된 부자들 "돈 좀 벌어볼까"


부자들의 시드머니 확보 시기는 평균 41세다. 시드머니를 확보하는 1순위 수단은 사업소득이 32.3%로 가장 많았고 상속 및 증여(25.4%), 근로소득, 부동산투자 순이다.

부자가 된 이후 현재에 이르기까지 추가적인 부를 축적한 1순위 수단도 사업소득(31.5%)이다. 다음으로는 부동산투자(25.3%)였다. 근로소득(15.1%)은 부의 축적수단으로 응답률이 낮았는데 사업소득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부자들이 축적한 자산을 처분하는 수단은 노후준비 50%, 상속 25%, 증여 18%, 기부 3% 등의 비중으로 나타났다.

자산이 많을수록 노후준비보다 상속이나 증여 비중이 높게 나타났는데 이는 현재 더 많은 자산을 보유할수록 노후준비보다 후세대에 대한 상속 및 증여에 관심이 더 많은 것으로 해석된다.

특히 최근에는 세금절감 이슈로 사전증여가 점차 확산되는 분위기인데 부자들이 자녀에게 증여하는 시기는 평균 65.2세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 때 증여를 받는 자녀의 평균 나이는 34.9세다.

보고서는 "자녀 등에게 상속하는 시기는 통계청에서 발표하는 생명표 상의 평균 수명인 82.7세로 추정해 볼 수 있다"면서 "부자들의 경우 훨씬 나은 환경과 의료서비스를 고려할 때 평균 수명보다는 다소 늦은 시기에 상속이 개시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한풀 꺾인 부동산 자산 비중


부자들의 부동산 자산 비중은 감소세를 보였다. 

지난해 금융자산 10억원 이상을 보유한 부자들의 총자산 중 부동산 자산 비중은 50.9%로 1년 전(53%)보다 2.2%포인트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3년(44%) 이후 매년 꾸준히 높아지다 지난해 처음 꺾인 것이다.

거주 지역별로 살펴보면 강남 3구를 포함한 서울 및 수도권 거주 응답자들의 부동산 자산 비중은 감소한 반면, 지방 거주 부자들의 부동산 자산 비중은 증가했다.

이에 보고서는 “부동산 규제 강화에 따른 부동산가격 상승세 둔화와 다주택자들의 주택 매도, 절세를 위한 증여 등에 따른 결과”라고 분석했다.

보유 부동산 형태의 경우 상가 등 상업용부동산이 48%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특히 60대 이상 부자들의 상업용부동산 비중이 높다. 이는 부동산 투자를 통한 대규모 자본이득보다 상업용부동산을 통한 안정적인 소득 확보를 선호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1.18상승 4.1818:01 06/04
  • 코스닥 : 742.37상승 4.7118:01 06/04
  • 원달러 : 1218.70상승 1.918:01 06/04
  • 두바이유 : 39.79상승 0.2218:01 06/04
  • 금 : 39.87상승 0.9418:01 06/0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