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코로나19로 셧다운"… 이스타항공, 오늘부터 희망퇴직 접수

 
 
기사공유

이스타항공이 3일 희망퇴직 접수를 받는다. /사진=이스타항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항공업계가 초토화된 가운데, 국내 저비용항공사(LCC) 이스타항공이 오늘(3일)부터 희망퇴직 신청을 받는다.

항공업계에 따르면 이스타항공은 이달 두차례에 걸쳐 희망퇴직 신청을 받기로 했다. 지난달 31일 노사간 협의를 통해 결정된 사안이다.

이날 1차 희망퇴직 접수를 받고 오는 17일 한차례 더 희망퇴직 관련 신청서를 받는다는 계획이다. 이스타항공은 전체 직원 1680여명 가운데 700여명의 인력감축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스타항공은 코로나19 사태로 지난달 24일부터 국내·국제선의 모든 운항을 중단했다. 유동성 위기로 직원들의 급여도 제때 주지 못하는 상태다.

이스타항공 관계자는 "노사협의를 통해 구조조정 계획을 준비 중"이라고 전했다.

 

이지완 lee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28.54하락 2.6618:03 05/28
  • 코스닥 : 708.75하락 15.8418:03 05/28
  • 원달러 : 1239.60상승 5.218:03 05/28
  • 두바이유 : 34.74하락 1.4318:03 05/28
  • 금 : 34.48하락 0.3318:03 05/2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