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토익 평균 686점… "파트7이 고득점 좌우"

 
 
기사공유
새로운 토익 시행 이후 매년 하락하던 국내 토익 응시자들의 전체 평균 점수가 2019년 처음으로 상승했다.
©시원스쿨랩

시원스쿨이 운영하는 프리미엄 토익 인강 브랜드 시원스쿨랩(LAB)이 최근 공개된 한국TOEIC위원회의 연도별 평균 토익 점수를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에 따르면 2016년 5월 29일 신토익 시행 후 2017년 평균 점수는 682점, 2018년은 680점으로 전년 대비 각각 5점, 2점이 하락했다. 하지만 2019년 평균 점수는 686점으로 신토익 이전 점수를 회복했다.

총 24회 치러진 2019년 토익 정기시험의 평균 성적은 듣기(LC) 379점, 읽기(RC) 307점으로 전년 대비 총 6점이 상승했다. 응시자 성별에 따라서는 여성 691점, 남성 678점으로 여성이 13점 더 높았다.

취업 준비생을 포함한 일반인(67%)과 학생(33%)의 평균 점수는 각각 691점, 673점으로, 일반인 응시자가 학생보다 18점 더 높은 점수를 받았다.

시원스쿨어학연구소 신승호 소장은 "토익 개정으로 지문이 길어지고 독해 문제도 어려워져 기존 토익에 익숙한 응시자들은 상대적으로 시험이 어렵게 느껴졌을 것"이라며, "신토익 시행 3년 차부터 최신 유형을 반영한 전문 교재와 인강으로 효율적인 대비를 하게 되면서 앞으로 평균 성적은 완만한 상승곡선을 그릴 것으로 본다"라고 전망했다.

신 소장은 "특히 고득점 달성은 독해 영역인 파트7이 점수를 좌우한다"라고 강조하며, "파트7은 정답의 명확한 근거를 찾는 연습부터 한 뒤 독해 속도를 높이는 훈련을 하고, 마무리로 모의고사를 풀면서 전략적으로 시간을 관해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4.24상승 3.0609:19 06/05
  • 코스닥 : 743.03상승 0.6609:19 06/05
  • 원달러 : 1217.20하락 1.509:19 06/05
  • 두바이유 : 39.99상승 0.209:19 06/05
  • 금 : 38.82하락 1.0509:19 06/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