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연봉 깎아라"… 베트남 언론, 갑자기 왜 이래?

 
 
기사공유
박항서 베트남 축구 대표팀 감독의 연봉에 대해 베트남 언론이 “스스로 깎아라”라고 달라진 태도를 보였다. /사진=뉴시스

박항서 베트남 축구 대표팀 감독의 연봉에 대해 베트남 언론이 “스스로 깎아라”라고 달라진 태도를 보였다.

베트남 매체 베트남넷은 지난 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전 세계 축구팀들이 긴축 정책을 펴고 있다"며 "박항서 감독도 스스로 임금을 삭감해야 한다"고 전했다.

박항서 감독은 최근 베트남의 코로나19 방역 및 치료를 위해 5000달러(약 600만원)를 기부한 바 있다.

그러나 이 매체는 "기부는 좋았지만,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 축구를 위해 더 많은 것을 해야 한다"며 "제2의 고향(베트남)을 위해 더 책임감을 가져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어 "국내 구단과 선수들은 연봉을 깎는데 감독만 다 받는 것은 이상하다"며 "일이 없으니 박 감독도 더 낮은 연봉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매체는 니시노 아키라(일본) 태국 축구 대표팀 감독은 코로나19로 급여를 삭감했다고 덧붙이며 박 감독과 비교했다.

앞서 베트남축구협회(VFF)는 지난 1일 박항서 감독의 연봉 삭감은 없다고 밝혔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3%
  • 87%
  • 코스피 : 2063.27상승 33.6715:07 06/01
  • 코스닥 : 734.82상승 21.1415:07 06/01
  • 원달러 : 1225.80하락 12.715:07 06/01
  • 두바이유 : 35.33상승 0.0415:07 06/01
  • 금 : 34.86상승 1.6915:07 06/0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