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산 진단키트' 24종 수출길 올랐다

 
 
기사공유
안여현 부산 남구보건소 의무사무관이 부산 남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 마련된 '다목적 음압·양압 검체 채취 부스'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 19) 진단 검사를 하고 있다./사진=여주연 뉴스1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진단키트 24종이 전세계 수출길에 오르고 있다. 이미 수출용 허가를 받아 선적됐거나, 수출을 준비 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보건복지부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은 지난 1일부터 ‘의료기기산업 종합정보시스템’ 홈페이지를 통해 코로나19 진단검사 관련 제품 제조‧수출 국내 기업 정보를 공유했다.

홈페이지에서는 코로나19 진단에 필요한 검체채취, 진단장비, 진단키트 등을 생산 수출하는 18개 업체 24종이 표기돼있다. 국산 제품을 수입을 원하는 해외바이어들이 손쉽게 정보를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지난 2월12일 코젠바이오텍의 RT-PCR(유전자검사법) 시약이 첫 허가를 받은 이후 약 한 달 반만에 수출 허가품이 24개까지 확대됐다.

RT-PCR은 국내서 사용하고 있는 유일한 검사법으로 6시간 이내에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유전자 검사법인 만큼 감염 직후 체내서 생기는 코로나19 유전자를 확인할 수 있으며, 정확도가 높아 초기 감염자도 판별할 수 있다.

RT-PCR 등 PCR 시약 수출 허가를 받은 기업은 ▲바이오니아 ▲오상헬스케어 ▲바이오세움 ▲씨젠 ▲솔젠트 ▲에스디바이오센서 ▲코젠바이오텍 ▲SML제니트리 ▲다우진유전자연구소 ▲랩지노믹스 ▲웰스바이오 ▲젠큐릭스 ▲진매트릭스 ▲캔서롭 ▲피씨엘 ▲팍스젠바이오 등 16곳이다.

결과 확인 시간이 RT-PCR 검사법보다 빠른 신속진단키트도 수출중이다. 신속진단키트는 바이러스 단백질을 확인하는 방식으로 코로나19를 진단한다. 에스디바이오센서(항원·항체), 피씨엘(항원·항체), 수젠텍(항체), 휴마시스(항체) 등 4곳은 항체 신속진단키트 수출 허가를 받았다. 항체 신속진단키트는 바이러스 감염 후 생기는 체내 항체를 검사한다. 특히 무증상 감염자도 걸러내는 검사법으로 주목받고 있다.
 

지용준 jyjun@mt.co.kr  | twitter facebook

산업2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81.87상승 30.6918:03 06/05
  • 코스닥 : 749.31상승 6.9418:03 06/05
  • 원달러 : 1207.10하락 11.618:03 06/05
  • 두바이유 : 42.30상승 2.3118:03 06/05
  • 금 : 38.82하락 1.0518:03 06/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