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 2군 코치 코로나19 의심증상… 마산야구장 폐쇄

 
 
기사공유
NC 다이노스 구단 소속 2군 코치가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여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사진=뉴스1

프로야구 NC 다이노스 2군 코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였다. 해당 코치는 곧바로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3일 스타뉴스 보도에 따르면 NC 다이노스 구단은 이날 "C팀(2군) 코치 중 1명이 발열과 오한 증상을 보여 관할 의료 기관에서 진단 검사 실시 후 자가격리 중"이라고 밝혔다.

구단은 매뉴얼에 따라 C팀 선수단 훈련을 취소하고 자택대기시켰다. 해당 코치는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구단은 또 "마산야구장은 폐쇄하고 방역작업을 실시했다"라고 설명했다.

NC 구단은 향후 검사 결과를 확인한 뒤 C팀 선수단의 훈련 재개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47.35상승 16.1510:49 05/28
  • 코스닥 : 721.13하락 3.4610:49 05/28
  • 원달러 : 1237.70상승 3.310:49 05/28
  • 두바이유 : 34.74하락 1.4310:49 05/28
  • 금 : 34.48하락 0.3310:49 05/2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