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혜련 아들, "엄마 재혼 OOO 탓 싫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개그우먼 조혜련 아들이 엄마의 재혼을 반대했던 이유를 털어놨다. /사진=mbn 제공

개그우먼 조혜련 아들이 엄마의 재혼을 반대했던 이유를 털어놨다. 3일 MBN ‘모던 패밀리’에서는 고3 아들 현우의 진로 때문에 고민에 빠진 최준용·한아름 부부가 비슷한 가정환경에 있는 조혜련을 찾아가 조언을 구한다.

최준용의 아들 현우 군과 조혜련의 아들 우주 군은 10여 년 전 SBS ‘붕어빵’이라는 예능 프로그램에 같이 출연한 19세 동갑내기다. 또 조혜련 역시, 남매를 키우다 재혼해 최준용과 비슷한 고민을 먼저 겪었던 터.

6개월 차 신혼인 최준용과 아내 한아름 씨는 이날 조혜련의 집을 방문해, 현우에 대한 고민을 솔직하게 털어놓는다.

최준용의 이야기를 찬찬히 듣던 조혜련은 공감의 고개를 끄덕인 뒤, “난 아이가 둘이지 않나. 딸과 아들을 키우면서 갈등이 엄청 많았다”고 고백한다. 큰딸 윤아가 어머니의 재혼 소식에 상심해 명문고를 자퇴하는가 하면, 둘째 우주 군도 중학교를 자퇴해, 마음의 문을 닫은 것. 이날 우주 군은 최준용 부부를 만나기 위해 집에 들러 이야기를 나누다가, 과거 힘들었던 속마음을 꺼내놓는다.

우주 군은 “나보다 사춘기를 더 심하게 겪은 사람은 없을 것”이라며 “그땐 엄마가 말만 해도 짜증이 났다”고 떠올린다. 하지만 새 아버지의 관심과 사랑 덕분에 2~3년 전부터 마음을 열게 됐고 “지금은 엄마보다 아저씨(새아버지)가 더 좋다”고 말한다.

우주 군은 마음의 앙금이 풀린 뒤, 무려 3개월 만에 중·고 검정고시를 패스해 올해 19세의 나이로 대학에 입학했다. 최준용·한아름 부부는 조혜련의 남편이자 우주의 새아버지가 아이들과 가까워진 비결을 듣고는 놀라워하며 존경심을 내비친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4%
  • 86%
  • 코스피 : 2308.08상승 29.2918:01 09/28
  • 코스닥 : 835.91상승 27.6318:01 09/28
  • 원달러 : 1173.60상승 1.318:01 09/28
  • 두바이유 : 42.41하락 0.0518:01 09/28
  • 금 : 41.98상승 0.7718:01 09/2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