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 포커스] 스톡옵션으로 '잭팟' 터트린 금융권 연봉킹은?

 
 
기사공유
금융권 CEO 연봉/사진=각 사.



오렌지라이프 정문국 ‘최대’… 정태영 부회장 2위


신한금융그룹 계열 생명보험사인 오렌지라이프 정문국 사장의 지난해 총보수가 210억원으로 금융사 최고경영자(CEO) 가운데 가장 많았다. 그룹을 등에 업고 시장 확대에 열을 올리고 있는 오렌지라이프 수장의 연봉이어서 눈길을 끈다. 신한금융그룹은 오렌지라이프와 신한생명의 시장점유율을 생명보험사 빅3(삼성·한화·교보) 규모로 도약시킨다는 목표다.

정 사장은 보유 중이던 스톡옵션(주식매수선택권)으로 194억원의 이익을 내 잭팟을 터트리면서 ‘연봉왕’에 오를 수 있었다. 오렌지라이프 관계자는 “지난해 회사가 신한금융그룹에 매각된 이후 행사한 스톡옵션 가격이 반영된 결과”라고 설명했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정 사장은 스톡옵션 행사 이익 194억4500만원을 포함해 총 보수로 210억3600만원을 받았다. 급여 9억원과 상여 6억1400만원 등 스톡옵션을 제외한 급여는 15억9100만원이다.

정 사장은 사모펀드인 MBK파트너스가 오렌지라이프를 인수할 당시인 2013년 스톡옵션 77만9000주를 받았고, 지난해 신한금융그룹이 오렌지라이프를 인수할 때 주당 4만7400원에 옵션을 행사했다. 

다음으로 지난해 가장 많은 연봉을 받은 ‘연봉왕’은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이다. 정 부회장은 지난해 대표이사를 맡고 있는 현대카드, 현대캐피탈, 현대커머셜 등 3개 계열사에서 약 40억원의 보수를 받았다. 현대카드에서 17억7700만원, 현대커머셜에서 12억9500만원, 현대캐피탈에서 9억1700만원 등 총 39억89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금융지주·은행 연봉킹은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


하나금융그룹 김정태 회장은 주요 금융지주와 은행 CEO 가운데 가장 많은 보수를 받았다. CEO 연봉만 놓고 보면 신한, KB, 우리금융그룹을 제치고 리딩 금융그룹에 오른 셈이다. 김 회장은 지난해 총 24억97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보수총액 중 급여 8억원과 상여 16억9500만원을 각각 수령했다. 

다음으로 보수를 많이 받은 인물은 함영주 하나금융 부회장(19억4600만원)이었다. 그는 지난해 하나금융 부회장으로 5억6000만원을, 전 하나은행장으로 13억8600만원을 각각 수령했다. 윤종규 KB금융 회장의 보수총액은 15억9500만원(급여 8억원·상여 7억9500만원),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은 12억6000만원을 받았다. 김지완 BNK금융그룹 회장은 지난해 보수로 9억1100만원을 받았다.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의 연봉은 7억6200만원으로 금융그룹 회장 가운데 적은 편이다.

은행장 중에서는 박진회 한국씨티은행장이 18억9600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박종복 SC제일은행장(11억3300만원)이 뒤를 이었다. 외국계 은행 CEO가 은행권 연봉 1,2위에 오른 것이다. 허인 KB국민은행장(10억7400만원), 임용택 전북은행장(10억7000만원) 등도 지난해 연봉 10억원 이상을 받았다. 

송종욱 광주은행장은 지난해 보수로 8억900만원을 받았다. 이어 빈대인 BNK부산은행장 7억2000만원, 진옥동 신한은행장 6억3100만원, 지성규 하나은행장 5억5000만원 등의 순서로 집계됐다.

보험사 CEO 중에서는 박찬종 전 현대해상 사장이 정문국 오렌지라이프 사장 다음으로 2위 자리에 올랐다.그는 퇴직소득 27억원을 포함해 33억4900만원을 받았다. 이어 지난해 12월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난 차남규 전 한화생명 부회장의 연봉이 33억2700만원이다. 정몽윤 현대해상 회장은 23억4600만원을 받았다. 급여 8억1300만원, 상여 14억8500만원, 기타 근로소득 4800만원을 합산한 액수다. 

최영무 삼성화재 사장(15억1700만원), 김용범 메리츠화재 부회장(14억7280만원), 현성철 전 삼성생명 사장(13억8000만원), 이철영 전 현대해상 부회장(12억7400원), 뤄젠룽 동양생명 대표(11억6000만원)으로 10억원 이상을 받았다.  

카드사 CEO 중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다음으로 연봉을 많이 받은 CEO는 프로야구 삼성라이온즈로 자리를 옮긴 원기찬 전 삼성카드 사장이다. 원 전 사장의 지난해 보수는 총 24억2700만원(급여 9억6500만원·상여 13억9700만원)이다. 기타 근로소득도 6500만원을 받았다.

이어 김창권 롯데카드 부회장은 9억4400만원을, 카드업계 1위 신한카드의 임영진 사장은 8억2900만원을 받았다. 이동철 KB국민카드 사장은 5억5000만원을 지급받으며 뒤를 이었다. BC카드, 우리카드, 하나카드는 연봉 규모가 5억원을 넘은 CEO가 없어 개별 공시하지 않았다.



◆증권가 연봉킹, 최현만 미래에셋대우 수석 부회장


증권가 CEO 중에선 국내 최대 증권사인 미래에셋대우의 최현만 수석 부회장이 연봉왕에 올라섰다. 지난해 상반기까지 선두를 지키던 유상호 한국투자증권 부회장을 앞섰다. 최 수석 부회장은 지난해 총 28억9200만원의 연봉을 받았다. 급여 15억3800만원에 상여 13억5200만원 등을 수령했다. 

최 부회장 다음으로는 28억6000만원을 받은 나재철 전 대신증권 사장이 가장 많았다. 나 전 사장은 금융투자협회장으로 자리를 옮기면서 17억5000만원을 퇴직금으로 받았다. 급여는 6억200만원, 상여금은 4억3600만원이다. 이어룡 대신증권 회장은 28억3600만원을 받아 그 뒤를 이었다. 급여는 14억7300만원, 상여금은 13억6300만원이었다.

이병철 KTB투자증권 사장은 23억3900만원, 유상호 한국투자증권 부회장은 22억25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유창수 유진투자증권 사장은 20억5000만원, 최희문 메리츠종금증권 대표이사 부회장은 20억100만원을 수령했다.

10억원대 연봉을 가져간 CEO들도 다수 있었다. 이용배 현대차증권 사장은 19억8500만원, 김남구 한국투자증권 회장은 18억25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은 15억6000만원, 최석종 KTB투자증권 사장은 14억2200만원, 장석훈 삼성증권 사장는 13억7400만원을 수령했다.

이외에도 조웅기 미래에셋대우 대표이사 부회장(12억7800만원),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사장(11억6300만원), 김해준 교보증권 사장(11억2500만원), 김성현 KB증권 사장(11억200만원)이 10억원 이상의 연봉을 챙겼다.
 

손희연 son90@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증권팀 손희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2.27상승 1.0909:50 06/05
  • 코스닥 : 741.82하락 0.5509:50 06/05
  • 원달러 : 1217.10하락 1.609:50 06/05
  • 두바이유 : 39.99상승 0.209:50 06/05
  • 금 : 38.82하락 1.0509:50 06/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