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착용하라는 트럼프 "난 안 쓴다"

 
 
기사공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국민들에게 마스크 착용을 권고하면서도 자신은 착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로이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국민들에게 마스크 착용을 권고했다. 하지만 자신은 착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3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 코로나19 대응 태스크포스(TF) 브리핑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국민에게 자발적인 마스크 착용을 권고하는 질병예방통제센터(CDC)의 지침을 발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CDC는 의료용 마스크가 아닌 천 마스크 착용을 권한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 국민은 외출을 하고, 공공장소에 갈 경우엔 자발적으로 마스크를 착용할 것을 권한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그렇게 하는 걸 선택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날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목에 스카프를 두르는 시늉을 하며 “만약 사람들이 스카프를 착용하고자 하면 그럴 수 있고, 많은 경우에 스카프가 더 낫다. 더 두껍기 때문”이라고도 했다.

뉴욕에서만 하루에 400명 이상이 숨지는 등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 수가 걷잡을 수 없이 불어나고 있다.

전세계 코로나19 현황을 실시간 집계하는 ‘코로나보드’에 따르면 4일 오전 6시 기준(한국시간) 미국의 코로나19 사망자는 7004명을 기록, 7000명선을 넘어섰다. 3일 오후 6시 6095명 대비 909명 증가한 것이다.

또 확진자는 2만7483명이 증가한 27만2925명을 기록했다. 이 추세라면 이번 주말에 30만명선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이날 뉴욕주에서만 사망자가 400명 넘게 나왔다. 전날보다 432명이 증가해 총 2373명으로 불어났다. 확진자도 8669명이 더해져 9만2381명이 됐다. 일일 7000명~1만명씩 늘고 있는 추세라면 확진자는 이번 주말 1만명을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
 

박정웅 parkjo@mt.co.kr  | twitter facebook

자전거와 걷기여행을 좋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1.18상승 4.1823:59 06/04
  • 코스닥 : 742.37상승 4.7123:59 06/04
  • 원달러 : 1218.70상승 1.923:59 06/04
  • 두바이유 : 39.99상승 0.223:59 06/04
  • 금 : 38.82하락 1.0523:59 06/0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