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쓰나미' 일본 덮치나… "도쿄, 제2의 뉴욕 될 것"

 
 
기사공유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속히 증가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는 가운데 수도인 도쿄에 대한 우려가 제기됐다.

4일 일본 NHK에 따르면 전날 일본 확진자는 353명 늘어난 3129명이 됐다. 1월말 첫 확진자 발생 이후 하루 확진자가 300명을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로써 전체 감염자는 3841명이 됐다. 사망자는 4명이 추가돼 총 88명으로 늘어났다.

전체 확진자 중 도쿄도는 773명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다. 하루새 89명의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고 2명이 추가 사망했다.

이날 요미우리신문은 도쿄도를 비롯해 확진자가 급증하는 주요도시가 곧 병상부족 문제에 시달리게 될 것이라고 어두운 전망을 내놨다.

이에 더해 미국 CNN은 도쿄가 ‘제2의 뉴욕’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경고했다. 3월 마지막주 40여명에서 일주일 사이 2배 이상 증가하는 도쿄도의 확진자 추세에 따른 것이다. 특히 확진자의 감염경로가 불투명하고 4000여건에 그친 부진한 검사 수도 도쿄의 공포를 키우고 있다.

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주에서만 사망자가 400명 넘게 발생했다. 전날보다 432명이 증가해 사망자는 총 2373명으로 불어났다. 확진자도 8669명이 더해져 9만2381명이 됐다. 일일 7000명~1만명씩 늘고 있는 추세라면 뉴욕의 확진자는 이번 주말 1만명을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
 

박정웅 parkjo@mt.co.kr  | twitter facebook

자전거와 걷기여행을 좋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1.18상승 4.1818:01 06/04
  • 코스닥 : 742.37상승 4.7118:01 06/04
  • 원달러 : 1218.70상승 1.918:01 06/04
  • 두바이유 : 39.79상승 0.2218:01 06/04
  • 금 : 39.87상승 0.9418:01 06/0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