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거리두기' 19일까지 2주 연장… 예배·집회 금지

 
 
기사공유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엔터테인먼트가 운영하는 사내 카페들은 임시 휴점을 하게 됐고 팬들 또한 찾지 못하게 되는 상황이 됐다. 사진은 2일 오후 코로나19 영향으로 임시휴점에 들어간 JYP엔터테인먼트 사옥 소울컵 카페. /사진=머니투데이DB
정부가 내일(5일)까지 시행하기로 예정했던 '사회적 거리두기'를 2주간 연장하기로 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3월22일부터 15일간 실시하기로 했던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2주간 연장해 4월19일까지 계속한다고 4일 발표했다. 

해외 유입과 산발적 지역사회 감염 사례가 지속적으로 나오고 있어 종교시설과 등 일부 업종의 운영 제한 조치를 연장하는 것이다. 

이에 따라 ▲종교시설 ▲일부 유형의 실내 체육시설(무도장, 무도학원 체력단련장, 체육도장) ▲유흥시설(콜라텍, 클럽, 유흥주점 등)  ▲지방자치단체장이 정하는 추가 업종(PC방, 노래방, 학원 등)은 19일까지 운영 중단을 지속한다.

불가피하게 운영할 경우에도 1∼2m 거리 두기, 마스크 착용하기 등 방역 당국이 정한 방역 준수사항을 따라야 한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11.86상승 31.8918:01 08/05
  • 코스닥 : 847.28상승 11.9318:01 08/05
  • 원달러 : 1188.80하락 5.318:01 08/05
  • 두바이유 : 44.43상승 0.2818:01 08/05
  • 금 : 42.97상승 0.4918:01 08/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