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이낙연, 페이스메이커 후 팽당할 운명"

 
 
기사공유
지난 2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로텐더홀 앞 계단에서 더불어민주당과 더불어시민당의 21대 중앙선대위 합동 출정식이 진행됐다. 이낙연 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출정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미래통합당이 4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에 대해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명륜동 유세현장에서 이 위원장이 “황교안 후보를 너무 미워하지 말라”며 “국민께서 저를 지지한다고 해서 상대를 너무 미워하지 마시고 상대를 지지한다고 절 너무 미워하지 말란 뜻이었다”고 말한 것을 비판한 것이다.

이날 정원석 미래통합당 선대위 상근대변인은 ‘이낙연은 페이스메이커 후 팽당할 운명임을 잊지 말라’는 논평에서 “금일 이낙연 후보의 ‘황교안, 미워하지 않겠다’는 발언은 마치 본인을 명실상부한 여권 대선주자로 착각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며 “그러나 정작 그가 마주할 미래는 자신의 대선승리가 아닌 스스로가 조국을 위한 희생양으로 전락하는 것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정 대변인은 “이낙연이란 존재는 여권 총선전략에 있어 미래통합당의 대표주자인 황교안 죽이기를 위해 임시로 활용되는 것”이라며 “정작 민주당을 비롯한 범여권 공천에 있어 이낙연 사람들은 공천탈락의 고배를 마셨으며 현 시점에서 이 후보가 여권 대선후보로 유지될 확률은 극히 희박하다”고 비판했다.

정 대변인은 이 후보가 사실상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하는 일까지 도맡아 하는 등 철저하게 이용만 당할 것이라는 의견을 피력했다.

그는 “심지어 이 후보는 상임선대위원장이란 명목으로 전국적으로 소모되면서 정작 종로에 집중은 전혀 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실제로 전국선거에서 총선을 진두지휘해야 할 이해찬 당 대표는 건강상의 이유를 핑계 삼아 무대에서 완전히 사라져버렸고 모든 허드렛일은 이 후보에게만 집중되는 형국”이라고 밝혔다.

이어 “미래통합당은 이낙연 후보야말로 본인이 여권의 조국 플랜에 철저히 이용당하고 있는 얼굴마담임을 하루 빨리 인식하고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직을 사퇴할 것을 요구하는 바”라며 “종국에는 재주는 이낙연이 부리고 돈은 조국이 챙기는 희대의 촌극이 일어날 것”이라고 비판했다.

미래통합당은 여권의 대선플랜에 대해서도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정 대변인은 “여권의 대선플랜은 누더기 선거법을 철저히 남용시켜 만들어낸 더불어시민당과 열린민주당 등 쌍끌이 전략으로 조국 대통령 만들기 프로젝트에 전격 돌입하는 것”이라며 “이 과정에서 현재 여권 대선주자 1위인 이낙연을 위한 자리는 없다. 그저 총선기간과 그 이후 정치여정에 소비될 뿐 그를 대통령으로 옹립할 만한 내부의 동기도 명분도 전혀 없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정 대변인은 “이런 현실도 파악하지 못한 채 이낙연 후보가 황교안 운운하면서 감성 마케팅을 펼치는 행위는 그만큼 본인의 실제 입지를 객관적으로 보지 못한 착각과 오만이라 볼 수밖에 없다”고 글을 맺었다.
 

채성오 cso8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029.60상승 1.0623:59 05/29
  • 코스닥 : 713.68상승 4.9323:59 05/29
  • 원달러 : 1238.50하락 1.123:59 05/29
  • 두바이유 : 35.33상승 0.0423:59 05/29
  • 금 : 34.86상승 1.6923:59 05/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