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조부 묘소 불법조성' 반박… "관련법 없었다"

 
 
기사공유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조부 묘소 불법 조성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5일 선친에 이어 조부의 묘소를 불법으로 조성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당시 관련 법률이 없었다고 반박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오후 캠프 보도자료를 통해 "조부의 묘는 1926년도에 주인 없는 땅에 조성했고 옮긴 적이 없다"며 "95년이나 된 일이다. 관련 법률이 만들어진 것은 그로부터 37년이 지난 뒤"라고 밝혔다. 

이어 "1998년에 묘를 이장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이날 나온 한 매체의 보도를 반박했다. 앞서 한 언론은 이 위원장이 1998년 전남 영광군 법성명 삼당리에 위치한 조부 묘소를 이전 조성하면서 영광군청에 신고하지 않아 장사법을 위반했다고 보도했다. 

이 언론은 2017년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 당시 "조부의 묘를 모시고자 영광군 법성면 삼당리 임야를 매입했다"고 한 이 위원장의 발언을 인용하기도 했다. 

이 위원장은 해당 기사에 대해 "나중에 땅 주인이라고 주장하시는 분이 나타났고 1998년 그 묘가 있는 땅을 사서 제대로 모시게 된 것"이라며 "인사청문회 답변은 이 말씀을 드린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 위원장은 지난 1일에도 30년 전 전남 영광군에 모신 선친의 묘소가 불법 조성됐다는 지적을 받은 바 있다. 당시 이 위원장은 "최근 관청의 연락으로 이것이 불법이라는 사실을 알았다"며 "법에 정해진대로 과태료를 물겠다. 그리고 서둘러 이장하겠다"고 밝혔다.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1.18상승 4.1818:01 06/04
  • 코스닥 : 742.37상승 4.7118:01 06/04
  • 원달러 : 1218.70상승 1.918:01 06/04
  • 두바이유 : 39.79상승 0.2218:01 06/04
  • 금 : 39.87상승 0.9418:01 06/0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