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상도 "지오영, 한달간 200억 이상 벌었다"

 
 
기사공유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이 5일 정부의 공적 마스크 유통업체인 '지오영 컨소시엄'이 최근 한달간 200억원 이상의 마스크 판매 수익을 거뒀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사진=뉴스1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이 5일 정부의 공적 마스크 유통업체인 '지오영 컨소시엄'이 최근 한달간 200억원 이상의 마스크 판매 수익을 거뒀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곽 의원실이 조달청으로부터 받아 이날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유통업체는 평균단가가 932~946원인 이 마스크를 전국 약국 평균 1100원에 공급하고 있었다.

또 대한약사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공적마스크를 취급하는 약국은 총 2만2818곳으로, 유통업체 점유율은 지오영컨소시움이 75.5%(1만7236개), 백제약품 24.5%(5582개)였다. 현재 공적마스크 공급은 이들 2곳 유통업체를 통해서만 이뤄지고 있다.

곽 의원실에 따르면 이들 업체가 지난 2월27일부터 4월1일까지 전국 약국에 공급한 공적 마스크는 1억6982만9000장이다. 이를 토대로 계산해보면 지난 35일간 이들이 취한 수익은 지오영 컨소시움은 204억5919만원, 백제약품은 66억3907만원이라는 결과가 나온다.  

곽 의원은 "코로나19 사태가 현 상황을 유지하고, 지금처럼 두 업체가 공적마스크 독점을 유지한다면 거의 매달 지오영컨소시엄은 175여억원, 백제약품은 56여억원을 가져갈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앞서 지오영은 또 마스크 포장을 위한 군 장병 지원도 받은 바 있다. 곽 의원은 이를 통해 인건비 절감도 가능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곽 의원은 지오영 고문 출신으로 더불어민주당의 위성정당인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후보명단에 이름을 올린 박명숙 대한약사회 정책기획단장을 겨냥, "대만은 우체국 등 공공기관을 활용한 공적 유통망을 사용하고 있다"며 "정부가 굳이 비난과 오해를 받으며 엄청난 혜택을 특정 업체에 주고 있으니 국민들은 배경이 궁금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1.18상승 4.1818:01 06/04
  • 코스닥 : 742.37상승 4.7118:01 06/04
  • 원달러 : 1218.70상승 1.918:01 06/04
  • 두바이유 : 39.79상승 0.2218:01 06/04
  • 금 : 39.87상승 0.9418:01 06/0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