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가→매매가 상승률' 축소… '로또아파트' 시대 종료?

 
 
기사공유
서울시내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스1 DB
올 들어 입주 1년 미만 신축 아파트의 매매거래가격 상승액이 분양가에 비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직방에 따르면 입주 1년 미만 신축 아파트를 대상으로 분양가격과 매매 거래가격을 비교 분석한 결과 올 1분기 분양가격 대비 매매거래가격은 6903만원 상승했다.

분양가 대비 매매거래가격 상승액은 2019년 3분기 7629만원을 기록한 이후 상승폭이 줄어들면서 2019년 4분기 7518만원, 2020년 1분기 6903만원으로 나타났다.

상승액이 줄어든 것과 달리 상승률은 2020년 1분기 16.67%를 기록하면서 2017년 3분기 조사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상승률과 상승액이 추세가 상이한 이유는 지방에서 상승폭이 확대되는 반면 서울 등 수도권은 상승액이 줄어든 것이 원인으로 작용했다.

수도권의 올 1분기 신축아파트 분양가 대비 매매거래가격은 1억1160만원 상승했다. 2019년 4분기 1억3749만원에 비해 상승폭이 2589만원 줄었다.

올 1분기 전 분기 대비 상승액은 줄었지만 분양가 대비 실거래가는 2019년 4분기 22.81%와 동일한 22.81%로 나타났다. 인천·경기는 상승액이 늘었지만 서울의 상승액이 줄어든 것이 원인이 됐다.

지방의 신축아파트 분양가 대비 매매거래가격은 1년간 상승폭이 계속 벌어졌다. 분양가에 비해 실거래가는 올 1분기 3912만원 상승해 2019년 4분기 상승폭이 353만원 더 커졌다. 분양가 대비 실거래가 상승률도 올 1분기 12.36%를 기록해 2019년 4분기 10.74%에 이어 두 분기 연속 10% 이상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지방은 대구와 세종 지역에서 분양가 대비 매매거래가격의 강세가 이어지면서 상승폭 확대가 이어졌다.

시도별로 살펴보면 서울은 2분기 연속 신축아파트 분양가 대비 매매거래가격 상승액이 줄어들었다. 올 1분기 분양가 대비 신축아파트 매매거래격은 2억5540만원 상승해 2019년 4분기 3억8644만원에 비해 1억3104만원 줄었다.

12·16 부동산대책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거래시장 위축이 신축 아파트 매매가격 하락에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지방은 대구와 세종의 신축아파트 가격 강세가 이어졌다. 올 1분기 신축아파트의 분양가 대비 매매거래가격은 대구 2억173만원, 세종 2억637만원 상승해 2억원을 돌파했다. 대전도 1억85만원 상승해 신축 아파트의 가격 강세가 이어졌다.

2019년 4분기 대비 올 1분기 상승액이 줄어든 지역은 광주(-5439만원), 충남(-416만원), 제주(-134만원)로 조사됐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 랩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실물경제의 침체가 이어지고 세계적인 코로나19 사태 종식 시점이 불확실한 상황 때문에 아파트 매매시장의 불확실성도 커졌다”고 짚었다. 이어 “아파트시장을 둘러싼 외부 환경이 비우호적인 상황으로 인해 수요위축이 이어질 것”이라며 “다만 청약시장으로 꾸준히 유입되는 수요는 가격 급락을 막는 요인이 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181.87상승 30.6918:03 06/05
  • 코스닥 : 749.31상승 6.9418:03 06/05
  • 원달러 : 1207.10하락 11.618:03 06/05
  • 두바이유 : 42.30상승 2.3118:03 06/05
  • 금 : 38.82하락 1.0518:03 06/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