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터널 끝 한줄기 빛 보인다"(상보)

 
 
기사공유
트럼프 미 대통령이 미국 내 코로나19 낙관론을 조심스레 꺼내들었다. /사진=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5일(현지시간)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TF 브리핑에서 "터널 끝에서 한 줄기 빛이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영국 매체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열린 백악관 코로나19 태스크포스(TF) 브리핑에서 "뉴욕주 등 일부 핫스팟(집중 발병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곡선이 평평하게 꺾이고(leveling-off) 있는 모습이 목격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뉴욕주 사망자 수가 일주일 만에 처음으로 감소한 것을 언급한 뒤 "아마도 좋은 징조일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또 "사망자 수 면에서는 '끔찍한 지경'(HORRIFIC POINT)에 이르렀지만, 동시에 상황이 호전되기 시작하는 지점이기도 하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미국인 167만명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마쳤고, 가장 큰 피해를 입은 뉴욕시에 6일 N95 마스크 60만개를 보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로이터는 "뉴욕주 사망자가 전날에 비해 약간 줄긴 했지만, 여전히 일일 신규 확진자는 7300여명, 신규 사망자는 600여명에 달한다"고 지적했다.

미국 전체로 봐도 확진자 수는 계속 급증 추세를 보이고 있다. 미 존스홉킨스대 집계에 따르면 6일 오전 8시13분(한국시간) 기준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33만7072명, 사망자는 9619명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코로나19 치료에 효과가 있다고 주창해 온 말라리아 치료제 '하이드록시클로로퀸'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 약은 현재 의료 현장에서 코로나19 치료에 쓰이고 있긴 하지만, 아직 미 식품의약국(FDA)로부터 코로나19 치료제로 승인을 받지 않았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클로로퀸이 코로나19 치료에 효과가 있다는 매우 강력한 신호(very strong signs) 있다"면서 "연방정부가 클로로퀸을 약 2900만개 비축했다"고 주장했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전이슬 dew_w@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전이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1989.83상승 19.714:33 05/25
  • 코스닥 : 718.17상승 9.5914:33 05/25
  • 원달러 : 1243.70상승 6.714:33 05/25
  • 두바이유 : 35.13하락 0.9314:33 05/25
  • 금 : 32.62하락 1.4814:33 05/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