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 코로나19 극복 및 취약계층 지원 위해 1000만달러 기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글로벌 메이크업 브랜드 맥 (M·A·C)은 '맥 비바 글램 (M·A·C VIVA GLAM)' 캠페인을 통해 코로나 19(COVID-19)로 영향을 받은 사람들이나 취약계층 등을 가장 최전선에서 지원하는 전 세계 250여개 지역 사회 기관에 약 천만 달러(한화 약 120억원) 규모의 기금을 후원할 예정이라고 6일 밝혔다.

image
©맥

'맥 비바 글램'은 1994년 HIV/AIDS에 관한 관심을 도모하고, 질병 퇴치를 위한 기금 모금을 위해 시작된 맥의 사회 공헌 캠페인으로, 도움이 손길이 필요한 지역사회와 사람들에게 재정적 지원을 제공하고 있다. 맥 비바 글램은 HIV/AIDS 퇴치를 돕기 위해 전례없이 부가세를 제외한 '맥 비바 글램 립스틱' 판매금 전액을 기부해오고 있으며, 1994년부터 지금까지 26년 간 총 기부 금액은 약 5억 달러(한화 약 6천 억원)에 이른다.


올해 26주년을 맞이한 맥 비바 글램은 특별히 코로나 19의 전 세계적 확산으로 위기에 직면한 취약계층이나 지역 사회를 지원한다. 약 천만 달러(한화 120억원) 규모의 코로나 19 지역 사회 긴급 구호 기금을 후원함으로써 식품 공급, 관련 정보 제공 및 약물치료 등 필수적인 지원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하고, 특히 면역력이 약화된 환자들의 진단 및 치료를 도울 수 있는 서비스가 지속이 되도록 다양한 지원을 제공할 계획이다.


맥 에이즈 펀드의 대표이자 에스티 로더 컴퍼니즈 그룹의 존 뎀시(John Demsey) 글로벌 그룹 프레지던트는 "맥 비바 글램은 하나의 목적에 국한되지 않고 기본적으로 도움이 필요한 취약 계층을 지원하고 사회적 안전망이 필요한 계층을 돕기 위한 긴급 기금으로 조성됐다"고 설명하며 "코로나 19의 위기에 직면한 전 세계 지역사회를 돕기 위해 100% 기부라는 맥 비바 글램 캠페인 활용은 비바 글램 캠페인의 시작부터 명시한 목적의 연장 선상에 있는 의미 있는 일이다" 고 소감을 밝혔다.


맥 코리아 역시 코로나 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 지역 사회에 필요한 도움이 되고자 '사랑의 열매'를 통해 '서울 문화 재단'에 약 1억원의 기금을 기부할 예정이다. 이 기부금은 코로나 19로 인해 큰 영향을 받아 급속도로 얼어붙은 문화예술계 및 업계 종사자들에게 필요한 도움을 제공하는 사용되며, 피해를 줄이고 우리나라의 문화예술계 보호에 힘을 보탠다는 계획이다.


맥 코리아 브랜드 총괄 박강욱 상무는 "맥 코리아는 비바 글램 캠페인을 통해 지금까지 꾸준히 한국 지역사회와 항상 함께해 왔다. 코로나 19로 많은 분들이 영향받은 가운데 맥 코리아와 임직원이 어려운 시기에 마음을 모아 힘이 되고 싶다"고 말하며 "특히 맥 코리아는 다양한 분야의 아티스트와 호흡하며 사랑받아 온 브랜드인 만큼, 이번 기금은 특별히 사회적 거리 두기 등으로 직접적인 영향을 받고 있는 문화예술계의 피해를 줄이는데 쓰여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맥 비바 글램' 캠페인은 '맥 비바 글램 립스틱' 구매로 동참할 수 있으며, 인스타그램에서 #MACKissOfGratitude 해시태그와 함께 사랑과 응원 메시지가 담긴 키스 마크를 공유함으로써 지원과 연대의 메시지를 보낼 수 있다. 맥 비바 글램 캠페인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맥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새로운 '맥 비바 글램 26 립스틱'은 오는 5월 출시 예정이고, 기존 맥 비바 글램 립스틱은 맥 홍대 스토어, 맥 온라인 공식 몰, 카카오 선물하기를 통해서 만나볼 수 있다. 가격은 3만1000원 대.

 

  • 0%
  • 0%
  • 코스피 : 2290.74하락 42.511:05 09/24
  • 코스닥 : 822.01하락 21.4411:05 09/24
  • 원달러 : 1169.30상승 4.911:05 09/24
  • 두바이유 : 42.26상승 0.0711:05 09/24
  • 금 : 41.38상승 0.2411:05 09/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