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레그램 n번방’ 와치맨 “‘박사방’과 관련 없다”

 
 
기사공유
텔레그램을 통해 성착취 영상을 유포한 혐의로 기소된 ‘와치맨’이 “단체대화방 관리나 만드는 것에 관여한 것이 없고, 관련돼 금품을 받거나 이득을 얻은 것이 없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디자인=뉴스1

텔레그램을 통해 성착취 영상을 유포한 혐의로 기소된 ‘와치맨’이 “단체대화방 관리나 만드는 것에 관여한 것이 없고, 관련돼 금품을 받거나 이득을 얻은 것이 없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수원지법 형사9단독 박민 판사 심리로 6일 열린 공판기일에서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위반(카메라 등 이용촬영) 혐의로 기소된 전모씨(38)가 본인은 단체방에 관여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전씨는 “사회적 물의가 된 단체대화방 링크를 게시한 것은 잘못된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 반성하고 있다. 피해자들께 진심으로 사죄하는 마음”이라고 밝혔다.

다만 그는 “제가 하지 않은 일로 인해 가족들이나 지인들이 피해받고 고통받는 것은 못 참을 것 같다. 제가 한 일에 대해서는 책임지고, 모든 죗값을 받겠다”라고 말했다.

전씨 측은 음란물 동영상 캡처 사진을 자신이 운영하던 사이트에 올린 혐의는 인정하면서도 '고담방'에 다른 음란물 해비업로더의 링크 게시한 것만으로는 음란물 공연·전시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전씨 변호인은 “범죄 관련 수익은 없으며, 피고인은 ‘박사방’과 관련이 없다. ‘갓갓’ 다음에 ‘n번방’을 운영했다는 것도 사실과 다르다. 피고인은 과도하게 언론의 관심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19일 전씨에 대해 3년6월 형을 구형했다가 ‘n번방’ 사건이 불거지면서 지난 3월24일 피고인과 ‘박사방’ 사건과의 연관성, 추가 수사 상황에 대한 검토, 이 사건이 영리 목적으로 이뤄졌다는 추가 입증, 단체대화방 링크 게시 혐의에 대한 법리적 반박 등 4가지 사유를 들어 변론 재개를 신청했다.

전씨는 음란사이트를 개설해 인터넷 등에서 습득한 성관계 동영상과 사진을 임의로 올린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또 해당 음란사이트에 자신이 개설한 텔레그램 대화방 ‘고담방’ 링크를 게시한 뒤 ‘고담방’ 게시판에 ‘kelly’ 등 다른 대화방 운영자들이 개설한 음란물 배포·전시·공유 텔레그램 단체대화방 4개의 링크를 게시한 혐의로 추가 기소됐다.

재판부는 오는 9일 전씨에 대한 구속 기간이 만료되는 것과 관련해 추가 구속영장 발부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다음 재판은 오는 4월25일 열릴 예정이다.
 

이정화 swpress137@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이정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81.87상승 30.6918:03 06/05
  • 코스닥 : 749.31상승 6.9418:03 06/05
  • 원달러 : 1207.10하락 11.618:03 06/05
  • 두바이유 : 42.30상승 2.3118:03 06/05
  • 금 : 38.82하락 1.0518:03 06/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