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선거 벽보 쓰레기통에 버린 60대 남성 수사

 
 
기사공유
4·15 총선 선거 벽보를 뜯어내 쓰레기통에 버린 60대 남성이 경찰에 잡혔다. 사진은 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들이 서울 종로에 선거 벽보를 부착하고 있는 모습이다. /사진=임한별 기자

4·15 총선 선거 벽보를 뜯어내 쓰레기통에 버린 60대 남성이 경찰에 잡혔다.

6일 서울관악경찰서에 따르면 선거 벽보를 훼손한 A씨(60대·남)가 공직선거법 위반(벽보·선전시설 등에 대한 방해죄) 혐의로 입건해 조사를 받고 있다.

A씨는 이날 오후 2시쯤 관악구의 한 고등학교 담장에 부착된 4·15 총선 벽보를 뜯어내 근처에 있는 음식물 쓰레기통에 버렸다.

A씨는 전날(5일)에도 선거 벽보 위에 달력을 붙여 경찰에 신고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A씨가 왜 벽보를 뜯어냈는지 조사함과 동시에 A씨의 정신병력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선거 벽보 훼손을 인정하는지 등을 조사한 뒤 조사가 완료되면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정화 swpress137@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이정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81.87상승 30.6918:03 06/05
  • 코스닥 : 749.31상승 6.9418:03 06/05
  • 원달러 : 1207.10하락 11.618:03 06/05
  • 두바이유 : 42.30상승 2.3118:03 06/05
  • 금 : 38.82하락 1.0518:03 06/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