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7일 日 도쿄·오사카 등 긴급사태 선언… 도시 봉쇄?

 
 
기사공유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긴급사태를 선언한다. /사진=로이터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긴급사태를 선언한다. 영향을 받는 지역은 도쿄도와 오사카부를 비롯한 7개 도부현이다.

NH는 6일 아베 총리가 총리관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다음 날인 7일 코로나19 대책 특별조치법에 따른 긴급사태 선언을 발표한다고 보도했다. 긴급사태에 의한 행정조치가 취해지는 곳은 도쿄도와 오사카부, 가나가와현, 사이타마현, 지바현, 효고현, 후쿠오카현 등이다.

아베 총리는 “오미 시게루 정부 자문위원회장이 현재 도쿄와 오사카 등 도시부를 중심으로 감염자가 급증하면서 의료현장이 위기에 놓였다는 점을 고려해 정부가 긴급사태 선언 준비를 해야 한다고 의견을 전해왔다”고 밝혔다.

그는 “감염 접촉을 줄일 수 있도록 1개월 정도 국민 모두에게 협력을 당부하고 공공의료 체계를 정비하고자 긴급사태를 선언하려 한다”고 설명했다.

또 “일본에선 긴급사태를 선언해도 외국처럼 도시를 봉쇄할 필요까진 없다는 게 전문가 의견”이라면서 대중교통 운행과 상점 영업은 계속 이어간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경제활동을 가능한 한 유지하면서 밀폐, 밀집, 밀접을 막아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는 기존 방식을 이어갈 것”이라며 “이를 한층 더 강화하려 한다. 대장 지역의 모든 주민이 함께 대응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일본은 긴급 경제 대책 사업 규모를 일본 국내총생산(GDP)의 20%에 달하는 108조엔(1216조원)으로 잡았다.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가정과 중소기업, 영세사업자에 대해 6조엔 이상의 현금을 제공하고 고용 유지를 위해 무이자 대출을 민간 금융기관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이정화 swpress137@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이정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028.54하락 2.6618:03 05/28
  • 코스닥 : 708.75하락 15.8418:03 05/28
  • 원달러 : 1239.60상승 5.218:03 05/28
  • 두바이유 : 34.74하락 1.4318:03 05/28
  • 금 : 34.48하락 0.3318:03 05/2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