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영국 외교장관 통화… “한국 진단키트 확대 수입 요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영국 외교장관이 국내 업체가 생산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 키트를 확대 수입할 수 있도록 협조해달라고 요청했다. /사진=뉴시스

영국 외교장관이 국내 업체가 생산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 키트를 확대 수입할 수 있도록 협조해달라고 요청했다.

외교부는 6일 오후 강경화 장관이 도미닉 랍 영국 외교장관 요청으로 전화 통화를 하고 코로나19 확산 및 대응 방안 관련 의견을 나눴다고 밝혔다.

랍 장관은 “영국에서 코로나19 검사 역량을 대폭 늘리기 위한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며, 한국산 진단키트 구매를 확대하는데 관심을 갖고 협조해달라”고 말했다.

강 장관은 영국 내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다수 발생하는 데 위로를 표하고, 코로나19로 입원한 보리스 존슨 총리의 쾌유를 기원했다.

또 “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필수적 인적 교류에 차질이 없도록 양국 간 직항을 유지하고 관련 협력을 계속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랍 장관도 직항편을 유지해야 한다는 필요성에 공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함께 양 장관은 코로나19 사태를 조속히 극복하고, 기후환경협약 당사국총회(COP26) 등을 통해 환경 분야 협력을 하자는데 의견을 모았다.

영국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오는 11월 예정됐던 COP26 회의를 2021년 4월1일로 연기했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이정화 swpress137@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이정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4.58하락 28.6610:41 09/24
  • 코스닥 : 830.89하락 12.5610:41 09/24
  • 원달러 : 1169.20상승 4.810:41 09/24
  • 두바이유 : 42.26상승 0.0710:41 09/24
  • 금 : 41.38상승 0.2410:41 09/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