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일제히 7% 이상 폭등… 코로나19 신규환자 감소 희망

 
 
기사공유

©머니S DB
뉴욕증시가 일제히 7% 이상 폭등세를 나타냈다. 미국 뉴욕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와 사망자가 감소했다는 소식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6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일 대비 1627.46포인트(7.73%) 상승한 2만2679.99에 거래를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175.03포인트(7.03%) 상승한 2663.68에 장을 마쳤다. 나스닥지수도 540.16포인트(7.33%) 오른 7913.24에 거래를 마쳤다.

미국에서는 지난주 내내 코로나19 신규환자 수가 일일 3만명 이상을 나타냈으나, 5일 2만8000명대로 내려왔다. 투자자들은 코로나19가 둔화될 수 있다는 희망을 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유럽 증시 역시 영국이 3.08%, 프랑스가 4.61%, 독일이 5.77% 큰 폭 상승으로 거래를 마쳤다. 

 

  • 0%
  • 0%
  • 코스피 : 2151.18상승 4.1818:01 06/04
  • 코스닥 : 742.37상승 4.7118:01 06/04
  • 원달러 : 1218.70상승 1.918:01 06/04
  • 두바이유 : 39.79상승 0.2218:01 06/04
  • 금 : 39.87상승 0.9418:01 06/0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