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 초유 제로금리… 옥죄는 규제에 비조정대상지역 방긋?

 
 
기사공유
옥죄는 정부 규제에 비조정대상지역이 풍선효과를 누릴 것으로 전망된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상 최초의 0%대 금리와 주택시장에 대한 고강도 규제가 계속되면서 대규모 유동자금이 비조정대상지역으로 몰릴 가능성이 대두된다.

7일 업계와 국토교통부 등에 따르면 지난해 7월 기준금리 인하 이후 규제의 표적이 된 서울의 거래량은 전달에 비해 줄었다.

서울의 지난해 8월 거래량은 -25.2%(8778건→6566건)로 급격히 낮아졌지만 비조정대상 대표지역으로 손꼽히는 인천과 대전은 3.4%(2763건→2857건), 3%(2368건→2439건)의 거래량 증가세를 보이며 풍선효과가 나타났다.

비조정대상지역 풍선효과는 청약시장에서도 확인됐다. 지난해 7월 이후 현재까지 1순위 청약경쟁률 상위 10개 단지 중 6개 단지가 인천, 대전, 대구 중구 등 비조정대상지역에서 공급된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 관계자는 “제로에 가까운 기준금리가 부동산시장으로의 자금 유입을 부채질하는 요소이긴 하지만 서울 및 수도권 주요지역으로 유입은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이에 상대적으로 진입장벽이 낮은 비조정대상지역으로 유동자금이 유입되며 앞으로 풍선효과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28.54하락 2.6618:03 05/28
  • 코스닥 : 708.75하락 15.8418:03 05/28
  • 원달러 : 1239.60상승 5.218:03 05/28
  • 두바이유 : 34.74하락 1.4318:03 05/28
  • 금 : 34.48하락 0.3318:03 05/2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