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 남성 '못 쓰는' 마스크 나눠준 아베

 
 
기사공유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차원에서 전국 가구에 보급한 천마스크가 성인 남성은 쓸 수 없을 정도로 작아 일본 내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다마키 유이치로 일본 국민민주당 대표 트위터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차원에서 전국 가구에 보급한 천마스크가 성인 남성은 쓸 수 없을 정도로 작아 일본 내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일본 이와테현 지역매체 이와테일보는 지난 4일자 기사에서 가마이시 소재 장애인 복지시설이 지난 2일 후생노동성으로부터 전달받은 베트남제 천마스크 30장을 전달받아 시설 이용자에게 1장씩 배포했으나 끈이 짧아 일부 남성들은 착용하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이와테일보는 "설명서에는 어른용이라고 쓰여 있었으나 신축성이 부족하고, 쓰더라도 장시간 착용하는 건 무리라고 체념하는 소리도 들렸다"고 전했다.

다마키 유이치로 일본 국민민주당 대표도 SNS를 통해 "지방의 한 간호사로부터 후생노동성이 나눠준 마스크 사진을 전달받았다"며 "귀에 거는 부분이 고무줄이 아니라 끈으로 돼 있어서 귀에 걸지 못해 마스크로 사용할 수가 없어 현장에 당혹감이 번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런 가운데 후생노동성은 배포 예정인 마스크와 관련해 "상황에 따라 어떤 종류가 될지 모른다"는 입장을 내놨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지난 1일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전국 가구에 천마스크를 2장씩 배포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하지만 이것조차 논란을 빚었다. 일본 정부는 5000만 여 전 세대에 총 1억개의 마스크가 배포될 것으로 예상했다.

당시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 총리는 SNS를 통해 "아베 총리가 모든 가구에 천마스크 2장이란 방침을 정했다는데 진짜였다"며 우회적으로 비꼬았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0%
  • 50%
  • 코스피 : 2311.86상승 31.8918:01 08/05
  • 코스닥 : 847.28상승 11.9318:01 08/05
  • 원달러 : 1188.80하락 5.318:01 08/05
  • 두바이유 : 44.43상승 0.2818:01 08/05
  • 금 : 42.97상승 0.4918:01 08/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