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비껴간 삼성전자, 1분기 전망치 상회 ‘깜짝 실적’(종합)

 
 
기사공유
/사진=뉴시스
삼성전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실적악화 우려 속에서도 시장의 기대를 상회하는 성적표를 내놨다.

삼성전자는 올해 1분기 매출 44조원, 영업이익 6조4000억원으로 잠정집계됐다고 7일 밝혔다. 직전 분기 대비로는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8.15%, 10.61% 각각 줄어들었지만 전년동기대비로는 4.98%, 2.73% 증가했다.

삼성전자의 1분기 영업이익은 시장의 컨센선스를 상회하는 것이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당초 증권가는 삼성전자의 1분기 영업이익을 전망치로 6조1310억원을 제시한 바 있다.

특히 일부 증권사의 경우 삼성전자의 1분기 영업이익이 코로나19의 영향으로 5조5000~5조8000억원을 기록할 것이라는 부정적인 전망을 내놨지만 삼성전자는 이를 훨씬 상회하는 6조4000억원의 실적을 냈다.

이 같은 실적은 반도체부문이 견인했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올들어 D램 가격이 3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고 낸드플래시 가격도 올랐기 때문에 수익성 회복 요인이 있었기 때문.

D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PC용 범용 D램(DDR4 8Gb 1Gx8 2133㎒)의 3월 평균 고정거래가격은 전월 대비 2.08% 증가한 2.94달러를 기록했다. SSD·메모리카드·USB용 범용 낸드플래시(128Gb 16Gx8 MLC)의 3월 평균 고정거래가격도 전달 대비 2.63% 상승한 4.68달러를 기록했다.

또한 2월부터 극자외선(EUV) 라인도 생산을 시작한 만큼 비메모리 분야에서도 수익이 발생했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스마트폰과 가전사업의 경우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글로벌 소비심리 위축으로 판매가 하락해 실적이 저조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삼성전자가 공개한 잠정실적은 한국채택 국제회계기준(IFRS)에 의거해 추정한 결과이며 아직 결산이 종료되지 않은 가운데 투자자들의 편의를 돕는 차원에서 제공되는 것이다. 삼성전자의 1분기 사업부문별 구체적인 확정실적은 이달 말 공개될 예정이다.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1990.22상승 20.0914:27 05/25
  • 코스닥 : 718.14상승 9.5614:27 05/25
  • 원달러 : 1243.70상승 6.714:27 05/25
  • 두바이유 : 35.13하락 0.9314:27 05/25
  • 금 : 32.62하락 1.4814:27 05/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