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주빈 도운 공익과 함께 일한 공무원들도 입건

 
 
기사공유
경찰이 텔레그램 ‘박사방’ 조주빈(25)의 범행을 도운 혐의를 받는 전 사회복무요원(공익)과 함께 일했던 공무원들에 대한 조사를 실시했다. /사진=뉴시스
경찰이 텔레그램 ‘박사방’ 조주빈(25)의 범행을 도운 혐의를 받는 전 사회복무요원(공익)과 함께 일했던 공무원들에 대한 조사를 실시했다.

7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조주빈에게 피해자들의 개인정보를 넘겨준 혐의를 받는 전 공익 최모씨(26) 등과 함께 일했던 공무원들을 직무유기 혐의로 입건해 조만간 소환조사할 예정이다.

이번에 입건된 대상은 최씨가 일했던 서울의 한 주민센터를 비롯해 수원에서 근무했던 공무원 등 최소 2명이다.

경찰은 해당 공무원들이 개인정보 접근 권한이 있는 자신의 아이디와 비밀번호 등을 공익에게 알려줬는지 등 여부를 중점적으로 살펴볼 계획이다. 이 같은 사실이 확인되면 해당 공무원들도 처벌 가능하다.

지난 3일 구속된 최씨는 주민센터에서 주민등록증과 초본 발급 보조 업무를 담당할 당시 200여명의 개인정보를 불법으로 조회하고, 17명에 관한 내용을 조주빈에게 넘긴 혐의를 받고 있다.

서울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지난 1일 최씨에 대해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최씨가 인터넷 아르바이트 구인 글을 보고 조주빈과 접촉한 뒤 개인 정보 유출 행위가 이뤄진 것으로 확인했다. 경찰은 조주빈이 넘겨받은 개인정보를 토대로 피해자들에 대한 협박과 강요에 나선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최씨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면서 다른 공범이 있는지와 여죄 등을 추적 중이다.

조주빈의 범행에 동참한 혐의로 검거된 공익근무요원은 현재까지 최씨 등 2명이다. 이 가운데 고교시절 담임교사를 수년 간 스토킹하고 조주빈과 함께 이 교사의 딸을 살해 모의하기도 한 강모씨(24)는 해당 사건으로 이미 재판에 넘겨진 상태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86.18상승 16.0513:46 05/25
  • 코스닥 : 717.77상승 9.1913:46 05/25
  • 원달러 : 1243.10상승 6.113:46 05/25
  • 두바이유 : 35.13하락 0.9313:46 05/25
  • 금 : 32.62하락 1.4813:46 05/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