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란♥노정진, 초고속 상견례… 이대로 골인?

 
 
기사공유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김경란과 색소포니스트 노정진이 '아찔한 상견례'를 치른다. /사진=MBN 제공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김경란과 색소포니스트 노정진이 '아찔한 상견례'를 치른다. 내일(8일) 밤 11시 방송하는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2'(이하 '우다사2') 5회에서는 김경란과 '썸남' 노정진이 자칭 '경란 엄마' 선우용여를 만나 가슴 따뜻한 조언을 얻는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노정진은 김경란의 초대로 고즈넉한 한식당에 들어서서 중요한 손님을 기다린다. 손님이 오기 전 김경란 옆에 나란히 앉은 노정진은 "마음이 떨린다. 긴장이 되면 손이 쭈글쭈글해진다"며 자신의 손을 보여준다. 이에 김경란은 "진짜네"라고 하며, 노정진의 손 위에 자신의 손을 포갠다. 순간 노정진이 바로 손깍지를 껴버려서, 갑작스런 '리얼 달달' 스킨십이 성사된다. '우다사 시스터즈'는 이 상황을 VCR로 지켜보다가 놀라움과 부러움에 입을 다물지 못한다.

이윽고 '경란 엄마' 선우용여가 등장한다. 선우용여는 "(김)경란이 엄마라고 생각하라"며 "요즘 경란이가 예뻐졌기에 물어봤더니 좋은 일이 있는 눈치였다. (엄마로서) 한번 봐야지 해서 나왔다"라고 말한다. 

노정진은 '호랑이 장모님' 포스의 선우용여를 사로잡기 위해 꽃다발을 선물하지만 선우용여는 "꽃 선물이 좋다고 자기(노정진)까지 좋아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으며 "경란이가 이제는 진짜로 신중해야 할 때"라고 강조한다. 이어 "경란이가 남자보는 눈이 좀 미숙하다"며 '매의 눈'으로 노정진을 '스캔'한다.

노정진은 피아니스트 윤한을 지원군으로 불러, 깜짝 등판시킨다. 세 사람 앞에 나타난 윤한은 90도로 '폴더 인사'를 하고, 특히 김경란을 "형수님"이라고 부른다. 윤한은 "제가 아는 버클리 동문 중에서 가장 성실한 사람"이라고 노정진을 치켜세우며 선우용여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 힘쓴다. 

과연 노정진이 '경란 엄마' 선우용여에게 합격점을 받았을지는 '우다사2' 5회에서 밝혀진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1990.28상승 20.1514:20 05/25
  • 코스닥 : 718.40상승 9.8214:20 05/25
  • 원달러 : 1242.40상승 5.414:20 05/25
  • 두바이유 : 35.13하락 0.9314:20 05/25
  • 금 : 32.62하락 1.4814:20 05/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