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 "마스크 주면 뭐해"… 손가락질 받는 아베

 
 
기사공유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급속도로 확산 중인 가운데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생각에 잠겨 있다. /사진=로이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급속도로 확산 중인 일본. 이에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감염 대비를 위해 천마스크를 배포하는 등 노력을 하고 있지만 성의 없는 마스크 배포에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특히 지난 4일 성인 남성이 쓸 수 없는 마스크가 배포돼 논란을 빚었다.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감염 대비를 위해 천마스크를 배포하는 등 노력을 하고 있지만 성의 없는 마스크 배포에 일본 내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사진=다마키 유이치로 일본 국민민주당 대표 트위터
일본 이와테현 지역매체 이와테일보는 당시 기사에서 가마이시 소재 장애인 복지시설이 지난 2일 후생노동성으로부터 전달받은 베트남제 천마스크 30장을 전달받아 시설 이용자에게 1장씩 배포했으나 끈이 짧아 일부 남성들은 착용하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이와테일보는 "설명서에는 어른용이라고 쓰여 있었으나 신축성이 부족하고, 쓰더라도 장시간 착용하는 건 무리라고 체념하는 소리도 들렸다"고 전했다.

다마키 유이치로 일본 국민민주당 대표도 SNS를 통해 "지방의 한 간호사로부터 후생노동성이 나눠준 마스크 사진을 전달받았다"며 "귀에 거는 부분이 고무줄이 아니라 끈으로 돼 있어서 귀에 걸지 못해 마스크로 사용할 수가 없어 현장에 당혹감이 번지고 있다"고 비난했다.



2장씩 나눠줄게… 7명인 가족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각 가정에 면 마스크를 2장씩 배포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일본인 트위터 캡처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최근 각 가정에 재사용이 가능한 면마스크를 2장씩 배포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지난 2일 이 같은 정책을 비꼬는 일본인들의 반응이 SNS 등에 올라왔다.

가족구성원이 7명인 가족이 마스크를 지급받으면 5명은 쓰지 못하냐고 반문하는 일본인들이 많았다. 이후 일부 일본인들은 SNS에 정책을 비꼬는 이미지를 올리기도 했다.

테이블에 둘러앉은 토끼 인형 6개 중 2개에만 마스크를 씌운 가족 형상화 이미지가 있으며 아베 총리가 면 마스크 2장으로 눈과 입을 가린 방송 합성화면 이미지도 등장했다. 아베 총리의 발표를 비꼬는 이미지는 많은 이들에게 비웃음을 안겼다.

지난 7일 NHK 보도에 따르면 지난 6일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235명으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일본의 누적 확진자는 총 4804명이며, 사망자는 108명에 달했다. 코로나19의 폭발적 증가 조짐이 시작되자 아베 총리는 이날 '신형인플루엔자 등 대책특별조치법'(특조법)에 따라 긴급사태를 선언했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028.54하락 2.6618:03 05/28
  • 코스닥 : 708.75하락 15.8418:03 05/28
  • 원달러 : 1239.60상승 5.218:03 05/28
  • 두바이유 : 34.74하락 1.4318:03 05/28
  • 금 : 34.48하락 0.3318:03 05/2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