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콜센터 확진자 가족, 결국 사망… 서울시 첫 사례(종합)

 
 
기사공유
지난달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서울 구로구의 한 콜센터 건물에서 보건당국이 선별진료소를 열어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사진=뉴스1

서울에서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발생했다.

7일 마포구에 따르면 지난달 19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A씨(44)가 이날 오전 10시에 숨졌다.

A씨는 서울 내 대표적인 집단감염 사례인 구로 콜센터 직원의 남편이다. 당초 폐암을 앓던 A씨는 코로나19가 겹치자 신촌세브란스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의 부인 B씨는 생계를 책임지기 위해 구로 콜센터 직원으로 일했다. 그 역시 지난달 18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 부부의 10대 아들과 딸도 감염 사실이 확인되면서 일가족 4명이 모두 확진자로 분류됐다.

A씨는 코로나19로 사망함에 따라 장례식조차 치를 수 없는 상황이라고 구는 덧붙였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29.60상승 1.0623:59 05/29
  • 코스닥 : 713.68상승 4.9323:59 05/29
  • 원달러 : 1238.50하락 1.123:59 05/29
  • 두바이유 : 35.33상승 0.0423:59 05/29
  • 금 : 34.86상승 1.6923:59 05/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