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의 日, 코로나19 특단의 수… '1200조' 푼다(종합)

 
 
기사공유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코로나19에 따른 긴급사태 선언을 발령했다. /사진=로이터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해결을 위해 특단의 대책을 꺼내들었다.

아베 총리는 7일 일본 도쿄 총리 관저에서 열린 정부 대책본부 회의에서 도쿄를 포함한 7개 도도부현(지방자치단체)에 '긴급사태 선언'을 발령했다. 이번 선언은 오는 8일 오전 0시를 기점으로 한달째인 다음달 6일까지 효력이 발생한다.



"밀폐·밀집·밀접 피해달라… 접촉 80% 줄이는게 목표"



일본 도쿄 시민들이 지하철에서 마스크를 쓴 채 거리를 띄워 앉아있다. /사진=로이터

일본 매체 'NHK' 등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코로나19의 확산이) 전국적으로 급속히 만연해 국민생활과 경제에 심대한 영향을 끼칠 우려가 있다고 판단했다"라며 "특별조치법에 근거해 긴급사태 선언을 발령한다"라고 밝혔다.

이번 긴급사태 선언의 핵심은 '접촉의 최소화'다. 아베 총리는 "도시 봉쇄를 실시하는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필요한 경제와 사회 서비스를 가능한 유지하면서 밀폐·밀집·밀접 3가지를 피해달라"라고 강조했다.

이어 "가장 중요한 것은 국민 여러분의 행동을 바꾸는 일이다. 우리 모두가 노력하면 사람과 사람 간의 접촉 기회를 70~80%까지 떨어트리는 것이 가능하다"라며 "2주 후에는 감염자 증가를 정점에 이르도록 해 (확진자 증가세를) 감소로 전환시킬 수 있다"라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효과를 확인하는 기간을 포함해 대형 연휴가 끝나는 다음달 6일까지 국민 여러분께서는 (사람 간 접촉) 70~80% 감소를 목표로 외출 자제를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일본은 이 기간 주말과 더불어 녹색의날(5월4일), 어린이날(5일), 대체 휴일(6일, 5월3일 헌법기념일은 일요일) 등 무려 5일에 달하는 황금 연휴를 끼고 있다.

아베 총리는 아울러 각 기업체에도 확산 방지를 위해 출근율을 최대 70%까지 줄여줄 것을 촉구했다.

긴급사태 선언은 미국, 유럽에서 실시되고 있는 도시 봉쇄와는 달리 외출 자제 요청 등에 강제력이 없다. 다만, 정당한 이유없이 요청에 응하지 않을 경우 해당 지역의 지사는 요청보다 강한 ‘지시’를 내릴 수 있으며 관련 기업 이름을 외부에 공표할 수 있다.



'역대 최대규모' 1200조원 돈 푼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왼쪽)가 7일 일본 도쿄 총리 관저에서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일본 정부는 아울러 코로나19에 따른 경기부양책도 내놨다. 아베 총리는 이날 회의가 끝난 뒤 관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108조엔(한화 약 1200조7000억원)에 달하는 긴급 경제 대책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경제 대책은 일본 역사상 최대 규모다. 앞서 지난 2009년 리먼쇼크 직후 아소 다로(麻生太郞) 당시 정권이 내놓았던 56조8000억원 경제 대책을 훌쩍 뛰어넘는다.

이번 긴급 경제 대책에는 생활이 어려워진 가구를 중심으로 가구당 30만엔(약 340만원)의 현금을 지급하는 방안이 포함됐다. 아이를 키우고 있는 가구에 대해서는 아이 1명 당 1만엔을 가산해 지급한다.

일본 정부는 5월부터 가구에 현금 지급을 목표로 하고 있으나, 절차가 복잡해 지방자치단체에 따라 여름 쯤 지급될 가능성도 있다.

아울러 중소기업 등을 대상으로 사업 소득이 전년 같은 달 대비 50% 이상 감소한 사업자에 대해 200만 엔(약 2230만원)을 지원하는 방안도 담았다. 고용 유지를 지원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1.18상승 4.1818:01 06/04
  • 코스닥 : 742.37상승 4.7118:01 06/04
  • 원달러 : 1218.70상승 1.918:01 06/04
  • 두바이유 : 39.79상승 0.2218:01 06/04
  • 금 : 39.87상승 0.9418:01 06/0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