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혁 이혼 예견됐다?… 과거 발언 "싸움 날까봐"

 
 
기사공유
쇼핑몰 CEO 송다예와 이혼소식이 전해진 김상혁의 과거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사진=무엇이든 물어보살 제공

쇼핑몰 CEO 송다예와 이혼소식이 전해진 김상혁의 과거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해 6월 케이블채널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출연한 김상혁은 '집순이 아내에게 개인 활동 허락 받고 싶어요'란 고민을 들고 나와 서장훈과 이수근에게 해결책을 물었다. 

그는 "가정 생활과 개인 생활을 어떻게 잘 나누고, 와이프에게 허락까지 받을 수 있을지"라고 털어놨다. 이수근은 "벌써 그런 고민 있으면 안 되는데"라며 갸우뚱 했고, 서장훈은 "크게 잘못한 게 있냐. 엄청 잡혀 사는 것 같더라"고 말했다.

김상혁은 "잡혀 살진 않는다"라면서도 "괜히 이런 걸로 싸움이 날까 봐"라며 불안한 모습을 드러냈다. 이에 이수근은 "결혼한 지 얼마 됐다고 내 시간을 갖고 싶냐"며 "사랑하는 사람과 어떻게든 더 있고 싶어야 하는 거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상혁이 "아내가 집을 잘 안 나간다. 누구 좀 만났으면 좋겠다. 아내도 자기 사업을 하는 친구니까 활기차게 밖에서 사회생활도 했으면 좋겠다"고 푸념을 늘어놓자 이수근은 또 다시 "아내 말 잘 들어서 손해 볼 거 하나도 없다. 시소는 균형이 없다. 한쪽이 일방적으로 져줘야 한다"고 단호하게 말해다.

이에 김상혁은 "일방적으로 져주다 보면 마음에 응어리가 생기고 언젠가 터져서 큰 싸움이 될 것"이라고 토로했고 서장훈은 "숨 쉴 공간은 줘야지 않겠냐"며 김상혁의 편을 들었다.

김상혁은 "일주일에 3회 정도 새벽 2시에 들어오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고 서장훈은 "이런 말은 꺼내지도 말고, (김상혁이) 욕심이 과하다. 주 3회는 많다. 주 1.5회가 좋다"고 제안했다.

이수근은 "새 출발하는 시점에 너무 집에만 있으면 안 된다"는 서장훈의 말을 탐탁지 않아하면서 "지금은 아내 말 들어라. 하라는 대로 해라 부탁이다. 그런 걸로 다투지 말라"고 말한 바 있다.

한편 지난 7일 김상혁 소속사는 "김상혁 씨를 사랑해주시고 응원해주시는 많은 분들에게 좋지 못한 소식으로 인사드리게 돼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당사 소속 연예인 김상혁씨는 배우자와 견해의 차를 극복하지 못하였고, 신중한 고민 끝에 이혼을 위한 조정 절차를 밟게 되었다"고 이혼 배경을 밝혔다.

그러면서 "두 사람 모두 이혼절차가 원만히 진행되길 원하고 있는 만큼, 언론을 통해 사생활에 대한 부분은 하나하나 말씀드리기 어려운 점 양해 부탁드린다. 또한 추측성 루머와 자극적인 보도 역시 자제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043.62상승 12.4210:26 05/28
  • 코스닥 : 719.95하락 4.6410:26 05/28
  • 원달러 : 1237.90상승 3.510:26 05/28
  • 두바이유 : 34.74하락 1.4310:26 05/28
  • 금 : 34.48하락 0.3310:26 05/2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