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좀비도 아니고…" 만삭 임산부 어깨 깨문 공무원, 정신병원행

 
 
기사공유

만삭 임산부에게 고함을 지르며 어깨를 깨문 30대 우체국 공무원이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뉴스1

만삭 임산부에게 고함을 지르며 어깨를 깨문 30대 우체국 공무원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폭행 혐의로 인천시 모 우체국 소속 공무원 A씨(38)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8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일 오후 4시쯤 자신의 근무지인 인천시 서구의 한 우체국에서 출산을 앞둔 임신부 B씨(38)의 어깨를 한차례 깨문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우체국에 출입구에 들어오던 B씨에게 갑자기 고함을 지르며 어깨를 깨문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안내데스크 안쪽으로 대피한 B씨는경찰에 신고했고, A씨는 현장에서 체포된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B씨는 출산을 10일가량 앞둔 상황이었으며 전날인 7일 출산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정신질환으로 치료받은 전력은 없었으며 A씨를 정신 병원에 응급입원 조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의 치료 경과를 지켜본 후 사건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0%
  • 40%
  • 코스피 : 2417.46상승 5.0609:16 09/21
  • 코스닥 : 889.57상승 0.6909:16 09/21
  • 원달러 : 1162.50상승 2.209:16 09/21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09:16 09/21
  • 금 : 43.02상승 1.3509:16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